한은, 기준금리 인하 예상…코로나19 대응

'쌍끌이 부양' 강조 위해 추경안 통과와 시기 맞출 듯

지난달 24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했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4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린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에 참석했던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이번 주중에 기준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금융시장과 실물경제가 급격히 악화된 가운데 금리인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선 재정부양책과 정책공조를 최대한 활용해야 하기 때문이다.

15일 한은 등에 따르면 금통위원들은 지난 12일 열린 금통위 정례회의에서 안건 논의를 마친 뒤 임시 금통위 개최 필요성과 시기를 놓고 논의를 벌였다. 지난달 27일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연 1.25%로 동결한 이후 금융시장 변동성이 고조되고 실물경제 위축이 빠른 속도로 심화하는 상황을 맞았기 때문이다. 이 기간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국면으로 전환했고, 그에 따른 경기침체 우려로 국제금융시장이 2008년 금융위기 후 가장 큰 충격에 휩싸였다.

세계 경제에 '위기 경보등'이 켜지면서 미국 등 주요 선진국들도 대응책을 내놨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지난 3일 기준금리를 연 1.00∼1.25%로 0.5%포인트 긴급 인하했고, 영란은행(BOE) 등 다른 주요국 중앙은행도 금리인하에 동참했다.

한은이 임시 금통위 개최를 협의 중이라는 사실을 인정하면서 시장에선 이번 주 중 임시 회의를 통한 금리인하를 기정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한은이 금리인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국회 처리가 예정된 이번주 중 임시 회의를 열 것으로 내다본다.

추경안 국회 본회의 처리가 17일로 예정된 점을 고려하면 임시 회의 개최일은 17∼18일이 유력하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팬데믹 선언 이후 경제주체들에 만연해진 공포 심리를 잠재우기 위해선 재정·통화 당국이 적극적으로 나서 '쌍끌이 부양책'을 펼치고 있다는 점을 보여줄 필요가 있어서다.

앞서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 4일 간부회의에서 "통화정책만으로 코로나19의 파급 영향을 해소하는 데는 한계가 있는 만큼 이 과정에서 정부정책과의 조화를 고려해 나가야 한다"며 정책공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다만, 미국 연방준비위원회와 달리 한은의 경우 임시 회의를 열더라도 0.25%포인트를 넘어 한 번에 0.50%포인트 이상을 내리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선진국과 달리 급격한 인하 시 자본유출 우려가 있는 데다 추가 정책 여력을 남겨둬야 하기 때문이다. 주택시장을 자극할 수 있다는 점도 고려 요인이다.

박석길 JP모건 본부장은 "날짜를 특정하긴 어렵지만 이번주 중에는 임시 금통위를 열어 금리를 내릴 것으로 본다"며 "임시 회의에서 0.25%포인트를 내리고, 이후 추가 인하는 3분기 즈음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