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열공 중'…사내 동아리만 293개

2m거리에서 얼굴인식해 0.5초만에 인증하고, 계약서 약관도 인공지능으로 꼼꼼히 챙기고

포스코ICT 사내 학습동아리 활동을 통해 나온 신기술이 사업화로 실현되면서 회사경쟁력이 올라가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 사내 학습동아리 활동을 통해 나온 신기술이 사업화로 실현되면서 회사경쟁력이 올라가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대표 손건재) 직원들이 운영하고 있는 학습동아리 활동이 사업화로 연계되면서 회사경쟁력을 높이는데 힘을 보태고 있다.

포스코ICT 직원들은 '학습동아리'를 구성해 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4차산업혁명에 발맞춘 새로운 기술에 대한 공부를 하면서 다양한 성과를 내고 있다.

먼저 사내 학습동아리 '인공지능 연구회'는 자체 딥러닝 기술로 개발한 안면인식 솔루션 '페이스로(Facero)'를 최근 선보였다. 출입게이트에 설치된 단말기를 통해 출입자의 얼굴을 인식하고, 딥러닝 기술로 등록된 얼굴과 분석·비교해 출입을 인증하는 기술이다.

'페이스로'는 2m 거리에서도 얼굴을 탐지해 구분하고, 0.5초만에 인증을 통해 문을 개방할 수 있을 정도로 빠른 처리속도를 자랑한다. 특히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주관 인증 테스트에서 99.9%라는 우수한 성능으로 국가인증을 획득했다.

AI를 활용한 '계약서 약관 공정화 시스템'도 학습동아리를 통해 탄생했다. 이 시스템은 협력사 등과 체결한 거래 계약서 약관을 AI로 일괄 심사해 불공정한 부분을 걸러내고 고쳐 개선된 약관을 회사 표준으로 등록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기술로, 현재 포스코 법무실이 사용하고 있다.

직원들의 적극적인 동아리 활동 참여에 회사 측도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 참여 직원들에게 국내외 교육참가 기회와 학습비용을 제공하고, 연구개발을 위한 인프라도 제공하고 있다. 사내에는 전 직원의 85%가량이 참여하고 있는 293개의 학습동아리가 운영되고 있다.

김수상 전문연구원은 "주변에 관심분야가 비슷한 동료들이 있어 함께 학습동아리를 하게 됐다"며 "열심히 배운 신기술이 자기개발과 더불어 회사발전에도 도움됐으면 한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