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자리가 없다" 구직단념자 월 53만명…또 증가

2014년 이후 지난해 가장 많아…일자리 없어 포기 17만명 최대
추경호 의원실 "친시장·친기업 기조 경제정책 전환해야"

27일 통계청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추경호 의원실(미래통합당)에 따르면 지난해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한 구직단념자가 53만명을 넘어서며 통계를 개편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27일 통계청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추경호 의원실(미래통합당)에 따르면 지난해 일자리 구하기를 포기한 구직단념자가 53만명을 넘어서며 통계를 개편한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다. 연합뉴스

지난해 구직을 포기한 구직단념자가 2014년 이후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구직활동을 했지만 일거리가 없어 구직을 포기한 사람이 17만명에 육박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27일 통계청 등에 따르면 지난해 구직단념자는 월평균 53만3천명에 달했다. 이는 2017년(52만4천명)보다 8천명 이상 늘어난 수치로 구직단념자 기준을 새롭게 정한 2014년 이후 최고치다.

구직단념자는 일할 능력과 의지가 있고 최근 1년 이내 구직활동을 한 경험도 있으나 노동시장 상황 등 비자발적인 이유로 지난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을 말한다.

구직단념자 증가는 취업이 그만큼 어려운 상황이라는 의미로 해석돼 실업률 등 고용지표를 실질적으로 해석하는 데 중요한 요소로 쓰인다.

국회 추경호 의원실(미래통합당)이 통계청의 고용동향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구직단념자의 미구직 사유로 '일거리가 없었기 때문'이라고 답한 사람은 지난해 약 16만9천명으로 역대 최고치였다.

이 응답은 2015년 16만명에서 2016년 14만9천명으로 감소한 뒤 2017년 15만7천명, 2018년 16만1천명, 지난해 16만9천명으로 3년째 꾸준히 늘었다.

특히 20대의 경우는 작년 구직단념자 20만명 가운데 4만명이 이전에 찾아봤지만 일거리가 없어서 구직을 포기했다고 답했다.

구직단념자의 다른 미구직 사유는 ▷'원하는 임금 수준이나 근로조건이 맞는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 ▷'교육, 기술, 경험이 부족해서' ▷'전공이나 경력에 맞는 일자리가 없을 것 같아서' ▷'근처에 일거리가 없을 것 같아서' 등이었다.

추 의원은 "정부의 아마추어 경제 정책 때문에 어려운 고용 상황이 계속된데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사태까지 겹쳐 체감 경기가 최악"이라며 "친시장·친기업 기조로 경제정책을 바꿔야 어려운 고용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