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쇼크' 경제성장률 전망 0.2%p 내렸다

한은, 올해 경제성장률 2.1%로 하향…상반기 위축 하반기엔 개선
금통위 기준금리 1.25% 유지해…코스피 내리고 국고채 상승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충격파에 한국은행이 27일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2.1%로 기존보다 0.2%포인트(p) 낮췄다.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도 제기됐으나 이날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동결을 밝히며 증시, 채권 등 금융시장도 출렁였다.

한국은행은 이날 경제전망보고서를 통해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둔화를 예상하며 올해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3%에서 2.1%로 0.2%p 하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한은은 다만 코로나19 영향으로 인한 성장세 위축이 일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재정정책이 확장적으로 운용되고 설비투자가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감염 사태가 진정된 이후 성장 흐름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했다. 이 때문에 상반기 성장률을 1.9%에서 1.1%로 대폭 하향했지만, 하반기 성장률을 2.2%에서 2.6%로 상향했다.

기준금리 인하에도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 경기부양책으로 금리 인하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27일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 금리를 현 수준인 연 1.25%로 동결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앞서 코로나19 확산에도 금리 인하에는 신중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힌 바 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다만 선장률 전망이나 기준금리 동결에 대해 "코로나19가 장기화하지 않고 3월에 정점을 이룬뒤 점차 진정된다는 전제로 이뤄진 것"이라고 이날 덧붙였다.

한은의 기준금리 동결 소식이 전해지며 상승세를 보이던 코스피는 하락세로 돌아서고 국고채 금리가 상승하는 등 금융시장이 출렁였다.

이날 코스피는 전날보다 21.88포인트(1.05%) 내린 2,054.89로 마감했고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16.46포인트(2.51%) 내린 638.17로 마감했다. 기준금리 동결이 국내 경기 회복을 더디게 할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국고채 금리는 일제히 상승했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5.9bp(1bp=0.01%p) 오른 연 1.194%로 마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