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힘내세요" 향토기업·대기업 온정 손길

대성에너지, 교촌치킨, 농협…기부금·방역품·소독제 전달
삼성 300억·현대차 50억원…한화도 마스크 15만장 지원

"대구경북 힘내세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의 최대 피해지역인 대구경북에 전국에서 온정의 손길이 답지하고 있다. 마스크 등 위생용품부터 긴급생계 지원금, 생필품 키트 등 저마다 위기극복의 의지와 온정을 담겼다.

대구 중구 명덕로 대성에너지 본사 전경. 대성에너지 제공 대구 중구 명덕로 대성에너지 본사 전경. 대성에너지 제공

대성에너지㈜는 26일 대구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억원을 전달했다. 아울러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성금 523만원을 거둬 마스크, 손세정제 등 위생용품을 구입해 취약계층에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거액의 성금을 전달한 대구은행, 금복주, 이월드 등에 이어 위기 극복에 지역 향토기업들이 앞장서는 모습이다.

교촌치킨도 지역에 긴급 지원금 2억원을 전달했다.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전달된 이 지원금은 방역 물품 및 긴급구호 물품 조달 등에 쓰일 예정이다.

대구에 본사를 둔 한국가스공사는 기부금 2억원으로 마스크 6만7천340장을 구입해 대구시에 기증했다. 3천만원 상당의 마스크 5천700장과 살균소독제 570개를 구매해 대구 전역의 노인복지시설 19곳에 전달했다.

NH농협은 26일 대한적십자사 경북지사를 통해 성금 5억원을 전달했다. 경북농협도 27일 경북도청과 경북도교육청에 방역마스크 각각 1만개, 5천개를 전달할 예정이다.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도 마스크 10만장을 긴급 확보해 지역 영세 중소기업, 전통시장 및 소상공인, 피해기업에 지급 및 지원할 계획이다.

대기업들도 위기극복에 힘을 보태고 있다. 삼성은 의료용품과 생필품 등을 포함해 300억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손소독제 등 의료용품, 자가 격리자와 취약계층을 위한 생필품 키트 등 구호물품과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50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탁한다며 이번 지원은 대구경북 지역에 집중되도록 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SK그룹은 50억원과 4억원 상당 현물을 제공키로 했다. SK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보육원과 양로원 등의 취약계층과 자가 격리자들을 위해 대구경북 지역에 생필품을 제공한다. SK실트론은 대구경북 지역에 마스크 10만 장과 손 세정제 2만5천개 등 4억원 상당 현물을 지원키로 했다.

LG그룹도 성금 5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한다고 밝혔다. LG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지원할 계획이며 성금과는 별도로 LG생활건강은 10억원 상당의 핸드워시 제품을 지원한다.

롯데도 대구경북 지역을 중심으로 10억원 규모를 지원하고 추후 지원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동복지시설 휴관으로 가정에 고립된 어린이들에게, 또 단체 급식소 폐쇄 등으로 결식 위기에 처한 취약계층 노인들에게 식사와 위생용품을 지원한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대구경북의 의료진과 저소득 가정 등에 마스크 15만장을 전달할 예정이다.

오비맥주는 기부금과 마스크, 구강청결제, 손세정제와 의료품 등을 합쳐 10억원 규모를 지역 의료진과 방역요원에 전달키로 했다. 매일유업은 지역 낙농가, 대리점, 협력사, 내부 직원 등 800여명에게 영양식과 수프 제품을 지원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