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또 1.3% 급락…외국인 하루 1조원 순매도

외국인 코스피만 사흘간 2조4천억원어치 '팔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우려로 코스피가 26일 또다시 1% 넘게 하락해 2,070대로 후퇴했다.

외국인 투자자는 '팔자' 행진을 이어가면서 6년 8개월여 만의 최대 순매도를 기록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6.84포인트(1.28%) 내린 2,076.77로 마감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천명을 돌파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장 초반 지수가 급락했고, 일본 등 주요 아시아 증시도 동반 약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8천865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이날 하루 순매도는 지난 2013월 6월 11일(9천551억원) 이후 6년 8개월여 만의 최대 규모다.

반면 개인은 7천847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면서 저점 매수에 나섰고 기관도 384억원을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는 삼성전자(-2.42%)와 SK하이닉스(-3.47%)가 동반 급락한 가운데 네이버(-1.84%), LG화학(-1.13%), 삼성물산(-1.34%) 등이 하락했다.

코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32포인트(0.35%) 내린 654.63으로 종료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외국인이 1천823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은 1천594억원, 기관은 333억원을 순매수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6.6원 오른 달러당 1,216.9원에 마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