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넥슨과 네이버·카카오 '코로나19'에 쉬거나 재택근무

넷마블은 근무체제 변동 없어… 대구경북 방문자, 임산부는 재택근무

엔씨소프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막고자 오는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 동안 전 직원 휴가를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임신한 직원은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휴무와 별개로 20일 동안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주기로 했다. 사진은 엔씨소프트 사옥. [엔씨소프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엔씨소프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를 막고자 오는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사흘 동안 전 직원 휴가를 결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임신한 직원은 특별 보호를 위해 전사 휴무와 별개로 20일 동안의 유급 특별휴가를 추가로 주기로 했다. 사진은 엔씨소프트 사옥. [엔씨소프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엔씨소프트와 넥슨 등 국내 대형 게임사들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을 피해 휴무·재택근무 등 조처를 잇달아 시작했다.

26일 게임업계에 따르면 엔씨소프트는 이날 "직원 안전과 바이러스 확산에 대비해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3일 간 전사 유급 특별휴무를 부여한다"고 공지했다. 임신한 직원에게는 이에 더해 20일짜리 유급 특별휴가를 주기로 했다.

앞서 IT 업계를 위주로 원격 근무 바람이 분 가운데 '전사 휴무'라는 더욱 적극적 대응에 나선 것이다.

휴가 후에도 현재 오전 7~10시인 유연 출근 시간을 오전 7~11시로 1시간 늘려서 대중교통 이용에 따른 감염 소지를 줄이기로 했다. 다음 달 말까지 조정한 출근 시간을 운영하고서 연장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중화권과 대구·청도 방문자에게는 14일 유급 재택근무, 체온체온 37.5도 이상 직원은 사옥 출입 제한, 국내외 출장 금지 등 대책을 도입했다.

넥슨과 네오플·넥슨GT 등 자회사는 27일부터 내달 2일까지 재택근무한다. 이 기간 재택근무를 시행한 다음 연장 여부를 결정한다.

넷마블은 근무 체제까지 바꿀 계획은 없다. 다만 대구경북 방문자와 임산부 등 일부 직원은 재택근무 중이다. 넷마블은 최근 업무 공간을 방역하고 회식·출장 금지 등 조치를 했다.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원격근무체제로 전환한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속 로비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는 26일부터 28일까지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분당 사옥으로 출근하지 않고 업무를 하게 된다. 연합뉴스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원격근무체제로 전환한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 속 로비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는 26일부터 28일까지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분당 사옥으로 출근하지 않고 업무를 하게 된다. 연합뉴스

한편, 국내 양대 인터넷 포털사 네이버와 카카오도 이날 사상 첫 전 직원 원격근무를 시작했다.

네이버는 성남시 본사 출입자가 급격히 줄어든 가운데 이날 한때 가상사설망(VPN)이 오류를 내면서 사내망에 접속하려던 직원들 불편이 잇따랐다.

카카오 직원들도 경기도 판교 '셋방살이'를 잠시 벗어나 대부분 집에서 업무를 보고, 일부는 노트북을 지닌 채 카페를 전전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