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경중기청 마스크 5만장, 지역 중소기업에 선착순 배포

27일 오후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신청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매일신문DB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전경. 매일신문DB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대구경북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중소기업의 안정적인 경영활동을 돕고자 마스크 10만장을 긴급 확보, 배포한다고 26일 밝혔다.

준비된 마스크 10만장 가운데 4만장은 전통시장 및 소공인에 이미 지급했으며, 나머지 5만장은 지역 영세 중소기업에, 1만장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지급할 계획이다.

마스크 지급대상은 대구경북에 있는 중소기업이다. 선착순 1천250개사(대구750곳·경북500곳)에 40장씩 지급한다. 마스크를 원하는 기업은 27일 오후 1~6시 페이스북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페이지를 방문해 '메시지 보내기' 기능으로 사업장 주소 시·군구·명, 업체명, 유선 전화번호 등을 입력해 전송하면 된다. 마스크 수령 가능여부는 당일 오후 9시 페이스북과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한다.

김한식 대구경북지방중소벤처기업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특히 우리 지역의 경제적 어려움이 큰 만큼 지역 소상공인들의 지혜를 모아 고난을 헤쳐나가길 기대한다"며 "대경중기청도 향후 보다 많은 기업에 마스크를 지원할 수 있도록 추가 확보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