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치명률 1% 안팎 "고령·지병 환자서 높아"

정은경 본부장 "청도 대남병원 기저질환자 많았어… 정확한 치명률은 시간 지나야"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6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치명률이 1% 수준으로 나타났다. 주로 고령이나 지병환자를 중심으로 사망자가 발생했다. 정부는 코로나19에 따른 기저질환자 사망을 줄이고자 중증환자 의료체계를 재정비하기로 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6일 질병관리본부 정례브리핑에서 "고령이거나 당뇨·심혈관 질환 등 기저질환이 있는 분들에게서는 치명률이 높다. 일반 성인에 대해서는 코로나19의 치명률이 상당히 낮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천146명이고, 사망자는 12명이다.

사망자 중 청도 대남병원 환자는 7명이다. 보건당국에서 아직 사망 원인이 확인되지 않은 사망자 2명(경주 41세 남성, 몽골인 36세 남성)을 제외하면 치명률은 0.87%이고, 이들을 포함한 치명률은 1.04%이다.

정 본부장은 "한국에선 청도 대남병원이라는 특수 고위험집단이 코로나19에 노출돼 안타깝게 사망자가 많이 발생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가 시작한 중국의 치명률은 후베이성(치명률 2.9%)을 제외하고 0.4% 수준(후베이성 포함 시 2.9%)이다. 한국 치명률(0.87~1.04%)이 그보다 더 높다는 지적이 나온다.

이에 정 본부장은 "평균 치명률은 지역·국가나 의료시스템에 따라 다를 수 있다. 현재 계산하는 것은 무의미하다. 시간이 더 지나야 정확한 수치를 알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방대본은 발병 초기부터 엄격히 중증도를 분류, 증중 환자를 집중 검사하고 치료하는 방향으로 의료체계를 정비해 치명률을 낮출 방침이다.

 

한편, 지난 24일 미국의사협회지(JAMA)에 실린 코로나19 중국 내 환자 7만2천314명의 임상적 특성분석 논문에 따르면 경중·중증 환자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가 적지만 위중환자 중에서는 그 사망률이 49.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