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대구은행, 코로나19 대응 종합 금융대책 내놔

특별대출·분할상환 유예제도·보증대출 등 모두 2천170억원 규모 지원

 

 

DGB대구은행은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대구시와 경북도에 각 5억원씩 10억원의 성금을 전달하는 한편, 오는 27일을 전후해 실의에 빠진 시도민을 격려하기 위한 '힘내라 대구경북! 모두가 함께하면 이겨낼 수 있습니다!'라는 초대형 현수막을 대구은행 본점 외벽에 내걸기로 했다. =대구은행 제공 DGB대구은행은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대구시와 경북도에 각 5억원씩 10억원의 성금을 전달하는 한편, 오는 27일을 전후해 실의에 빠진 시도민을 격려하기 위한 '힘내라 대구경북! 모두가 함께하면 이겨낼 수 있습니다!'라는 초대형 현수막을 대구은행 본점 외벽에 내걸기로 했다. =대구은행 제공

대구경북 지역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속도로 확산중인 가운데 25일 DGB대구은행이 피해기업 지원 및 지역 내수경제 침체 방지를 위한 종합적인 금융지원 정책을 내놨다.

이미 대구은행은 지난 2월 초부터 코로나19 피해 관련 기업의 초기 정상화 유도를 위해 1천억 원 규모의 특별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바이러스 확진 발생지역에 있는 중소기업을 비롯해 외국 확진국과 수출입 거래중인 기업 등을 대상을 한다.

확진 발생 이외 지역에서도 숙박 및 음식점업, 예술·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 교육 서비스업, 도매업 및 소매업,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등 간접 피해기업에 대해 업체당 최고 5억 원 범위 내에서 지원 받을 수 있다. 또 이 같은 대출 과정에서 우대금리를 적용하고 신속한 금융지원이 될 수 있도록 취급기준을 대폭 완화했다.

대구신용보증재단과 함께하는 코로나19 피해기업 보증대출도 1천억 원 규모로 마련돼 있다. 업체당 70천만 원 이내 중도상환수수료 없이 지원 받을 수 있다.

또한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상생펀드 특별 지원을 시행, 대구·경북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업체당 5억 원씩 최대 2.7%까지 금리 감면을 받는 '더 좋은 지역경제를 위한 특별대출'을 진행하고 있다.

경북 지역에는 별도로 '경상북도 중소기업 행복자금'을 실시해 업체당 한도액 5억 원 이내 100억 원 규모의 긴급경영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분할상환 유예제도도 실시한다. 1개월 이내 원금상환 도래, 또는 현재 분할상환 중인 대출계좌를 대상으로 기본 3개월 범위 내 상환유예가 가능하다. 코로나19관련 객관적 피해사실 증빙 시 최장 6개월까지 연장된다.

외국환 수수료 감면도 실시한다. 중국을 상대로 한 수출입 거래 기업 중 코로나19 관련 피해가 확인 및 예상되는 업체는 수출입 업무로 인해 발생되는 제반 수수료를 감면해준다.

수출환어음 업무와 관련해서는 특히 후베이성 우한 지역 등 중국 전 지역의 운송 서류가 발송 지연되거나 혹은 불가한 곳이 많아 실시간 변동사항 안내를 통해 수출 업무 혼선을 방지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김태오 대구은행장은 "DGB대구은행은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코로나19 관련 피해 중소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며, 지역 기업들이 어려울 때 함께할 수 있는 동반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