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9번째 사망자,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와 접촉"

대구 3번째 사망… 복부 팽만 증상으로 병원 입원, 이튿날 폐렴 증세 보이다 사망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국내 9번째 사망자가 나왔다. 대구에서는 3번째 사망자다.

25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24일 오후 3시 10분쯤 칠곡경북대병원 음압병동에서 치료 중이던 환자 A(68, 여성)씨가 급성 호흡 부전으로 숨졌다.

A씨는 지난 23일 복부 팽만 증상을 보여 응급실에 입원, 24일부터 폐렴 증세를 보여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A씨가 숨진 날 오후 9시쯤 나온 검체 검사 결과는 '양성'이었다.

병원 측은 "사후 확진 판정됐으며 아직 코로나19 확진 환자 번호는 받지 못했다"며 "확인된 지병은 없었으나 입원 당시 산소 포화도가 낮아 기계호흡을 시작했다. 사망 전 심한 호흡 곤란을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 등 조사 결과 A시는 신천지 대구교회 확진자와 접촉한 적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도 신천지 교인인지는 현재 확인되지 않았으며, 신원정보를 확인하지 못해 구체적으로 어디서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는 미확인 상태다. 청도 대남병원과의 접점 또한 아직까지 파악되지 않았다.

칠곡경북대병원 측은 "A씨는 처음 병원에 도착할 때부터 음압 응급카트로 응급실 내 음압격리실에 이송했다. 이에 따라 병원 내 외부와의 노출이나 접촉은 없었다"고 설명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추가 검사를 통해 A씨의 구체적 사망 원인과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이 환자의 사망 사실은 이날 오전 9시 기준 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날 오전 대구시 정례브리핑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발표하면서 알려졌다. 지방자치단체가 파악한 환자 현황이 중앙정부 질본 집계에 반영되기까지는 수 시간의 시간차가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오전까지 집계한 사망자 8명 가운데 6명은 청도 대남병원 환자다. 오전 집계에 포함된 8번째 사망자(107번 환자)는 대남병원 환자(67, 남성)다. 다른 2명은 대구에서 발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