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229명 코로나 추가확진, 국내 433명 중 신천지 관련 231명

대구경북 확진자 352명 중 청도대남병원 관련 111명, 25번 격리해제로 총 18명 완치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환자가 22일 하루에만 229명 추가됐다. 국내 확진자는 총 433명으로, 이 중 231명이 신천지 신도이거나 그 관계자와 접촉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환자 87명이 추가됐다고 발표했다. 이날 오전 9시 기준 추가 확진자가 142명이었음을 볼 때 이날 하루에만 229명 늘었다.

오후 추가 확진자 87명 중 69명은 대구경북(대구 55명, 경북 14명)에서 나왔다.

다른 지역에서도 강원 5명, 경기 4명, 서울 3명, 광주 2명, 대전 1명, 부산 1명, 울산 1명, 전남 1명이 나왔다.

지역에 무관하게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된 환자는 62명으로 집계됐다. 대구 45명, 경북 8명, 강원 2명, 경기 1명, 서울 2명, 광주 2명, 부산 1명, 울산 1명 등이다.

청도 대남병원 관련 추가 확진자는 3명으로 모두 경북에서 발생했다.

남은 22명은 현재 조사 중이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까지 대구경북에서 나온 환자는 총 352명이 됐다.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 환자는 전체 확진자(433명)의 절반이 넘는 231명(53.3%)이다. 청도 대남병원 관련 환자는 111명(25.6%)이다.

사망자는 이날 오후 6시 기준 2명이다. 청도대남병원에서 지난 19일 사망 후 코로나19로 진단된 1명과 전날 청도대남병원에서 부산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진 1명이다. 이날 경주 한 40대 변사자가 검체 확인 결과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세번째 사망 사례가 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보건당국과 경주시는 이날 오후 7시 전으로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까지 격리해제된 완치 환자는 18명이다. 이날 25번 환자가 격리해제됐다.

지금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은 이는 2만명을 넘겼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2만1천153명이 검사를 받았으며 1만5천116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6천67명은 검사 중이다.

중대본은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