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소식통 "주한미군 기지서 미군 1명 양성 판정된 듯"

확진 사실, 부대는 확인되지 않아… 미군 관계자 "아직 주한미군 SNS엔 공지 없어"

20일 오후 대구에 주둔한 미군 부대 캠프 워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미군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부대 출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20일 오후 대구에 주둔한 미군 부대 캠프 워커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미군은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오며 부대 출입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내 첫 주한미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1명 나온 것으로 알려져 정부 당국이 확인 중이다.

22일 국내 복수의 군 소식통은 "주한미군 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안다"면서 "해당 기지에서 밀접 접촉자들을 찾아내 여러 명 격리했다"고 밝혔다.

이들 소식통은 "한국 정부 당국 또한 이런 소식에 확인 중"이라고 전했다.

주한미군사령부는 관련 사실을 확인해 주지 않고 있다. 평택기지 미8군사령부 예하 정보부대라거나, 대구기지라는 이야기가 나돌기도 했으나 확인되지 않았다.

주한미군 확진 판정자가 나온 사실이 확인되면 주한미군 기지에선 첫 사례다.

앞서 지난 20일 주한미군은 대구기지의 장병과 시설에 대한 위험 단계를 '낮음'에서 '중간'으로 격상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함이다. 그간 양성 판정자는 나오지 않았다.

미군 관계자는 "코로나19 등에 대해 변동 사항이 있거나 위험 요소가 식별되면 주한미군 자체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게시한다"면서 "아직 그런 공지는 없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13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