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문시장·칠성시장 '야시장' 코로나 예방 임시 휴업

21~25일 닷새 간. 발생 추이 따라 재개장 검토

칠성시장 야시장 휴장. SNS 실시간대구 제공 칠성시장 야시장 휴장. SNS 실시간대구 제공

대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산 속도가 가속화하면서 서문시장과 칠성시장에서 운영하던 야시장이 모두 임시 휴업한다.

21일 대구전통시장진흥재단 및 각 야시장 관계자는 지역 내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고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휴장 기간은 이날부터 오는 25일까지다.

칠성시장 야시장은 이날 시장 곳곳에 '칠성시장 야시장 임시휴업'이라는 현수막을 내걸고 "21일부터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을 위해 임시 휴업한다"고 안내했다.

오승훈 서문시장 야시장 셀러 회장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를 지켜보고 상황이 진정되면 시장 영업을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제21대 국회의원선거
D-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