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 거리만큼 보험료 내는 자동차보험 나왔다

캐롯손보 ‘퍼마일 자동차보험’ 상품
주행거리, 보험료 스마트폰으로 실시간 확인

캐롯손해보험이 주행거리에 비례해 보험료를 내는 자동차보험상품을 출시했다. 모바일앱을 통해 주행거리와 이에 따른 보험료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캐롯손해보험 제공 캐롯손해보험이 주행거리에 비례해 보험료를 내는 자동차보험상품을 출시했다. 모바일앱을 통해 주행거리와 이에 따른 보험료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캐롯손해보험 제공

자동차를 실제 운행한 거리만큼 보험료를 내는 자동차보험이 출시됐다. 디지털 손해보험사 캐롯손해보험은 이 같은 콘셉트의 '퍼마일 자동차보험'을 출시한다고 지난 11일 밝혔다.

이 상품은 소정의 가입보험료를 납부한 이후 매월 주행거리에 따라 산출되는 보험료를 내는 상품이다.

캐롯손보 측은 주행거리가 연평균 1만5천㎞이하라면 다이렉트자동차보험과 비교해 8~30% 상당의 보험료를 아낄 수 있다고 밝혔다.

주말에만 운전하는 직장인, 자녀 등교나 근거리 쇼핑에만 차량을 활용하는 주부, 평소에는 잘 운행하지 않는 '세컨드카' 보유자에게 매력적일 것으로 보인다.

주행거리는 운행 데이터 측정 장치인 '캐롯 플러그'를 자동차 시가잭에 꽂아 측정한다. 가입자는 캐롯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스마트폰에 설치해 실시간으로 주행거리와 보험료를 확인할 수 있다.

플러그에 전원이 들어왔는지를 캐롯손보 측이 감지할 수 있어 플러그를 연결하지 않고 주행할 수는 없다.

정영호 캐롯손보 대표이사는 "퍼마일 자동차보험은 합리적 소비자를 위한 새로운 선택 기회를 주는 서비스"라며 "앞으로 고객의 운전 패턴과 안전운전 습관까지 파악해 갱신 시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