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주택 분양시장, 설 이후 7천가구 쏟아진다

2~4월 7천160가구 분양 예정,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배 넘어

대구의 분양시장이 2월부터 기지개를 켠다. 2월부터 4월까지 공급 예정인 물량은 7천여가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매일신문 DB 대구의 분양시장이 2월부터 기지개를 켠다. 2월부터 4월까지 공급 예정인 물량은 7천여가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매일신문 DB
2~4월 주요 지역 분양예정 물량 2~4월 주요 지역 분양예정 물량

계절적 비수기 속에 청약업무 이관작업 등으로 잠시 개점휴업에 들어갔던 대구 분양시장이 설 연휴 이후 본격적으로 기지개를 켤 전망이다.

지난해 2~4월까지 1천943가구(일반분양+조합원)가 분양됐던 대구는 올해는 이 기간 3배가 훨씬 넘는 7천16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정상적으로 청약업무를 봤던 지난해 1월 분양물량(3천365가구)을 포함하더라도 2천가구 가량 많은 것이다.

올해는 청약업무가 금융결제원(아파트투유)에서 한국감정원(청약홈)으로 이관되는 절차를 밟느라 1월 한 달간 통째로 청약이 이뤄지지 않았다.

22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대구는 2월에 중구 남산동 '청라힐스자이'(947가구 중 656가구 일반분양), 중구 남산동 '반월당역 서한포레스트'(아파트 375가구 등 427가구), 중구 도원동 '도원센트럴'(894가구) 등이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수성구 중동 '중동푸르지오'(714가구), 수성구 만촌동 '만촌동주상복합'(658가구) 등도 3, 4월 분양에 나서는 등 2~4월에 7천16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이는 경기(2만1천554가구), 서울(1만7천797가구), 인천(8천937가구) 다음으로 많은 분양 예정 물량이다.

이 기간 전국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도 총 8만1천592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4만7천739가구)과 비교해 약 2배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2, 3월 분양물량이 크게 늘었다. 청약업무 이관작업으로 1월 분양이 잠정 중단된 데다 4월 말 분양가상한제 유예기간 종료 전 건설사들이 분양을 서두른 영향으로 보인다.

부동산114는 "정부의 강력한 규제에 따른 기존 아파트 가격 조정이 예상되면서 상대적으로 가격 하방경직성이 강한 새 아파트로의 쏠림 현상이 심화될 가능성이 커졌다"며 "서울 등 수도권 인기지역 경우 전매제한, 대출규제, 거주기간 강화 등으로 청약시장의 진입장벽이 높아졌기 때문에 일부 수요는 지방의 규제를 피한 지역으로 유입될 여지가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