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내 집 마련 꿈 멀어져" 중개사 "전셋값 상승 우려"

고강도 대책에 시장 반응

올해 대구의 아파트 분양 물량이 대거 쏟아질 것으로 예상돼 3년 연속 2만 가구 공급을 돌파할지 주목된다. 대구 시내의 아파트들. 매일신문 DB 올해 대구의 아파트 분양 물량이 대거 쏟아질 것으로 예상돼 3년 연속 2만 가구 공급을 돌파할지 주목된다. 대구 시내의 아파트들. 매일신문 DB

연초부터 쏟아지는 문재인 정부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을 놓고 부동산 업계, 실수요자 등 사이에서 일련의 정책이 시장에 미칠 영향이 어떨지 잔뜩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특히 일련의 고강도 부동산 대책이 아파트 가격 안정 효과를 거둘지에 대한 시장 반응은 '기대·지지'와 '회의·반감'으로 갈리는 분위기다. 부동산 유튜버 등도 '대세 폭락'과 '풍선효과'로 다른 전망을 내고 있다.

30대 직장인 이모 씨는 "지난 3년간 수도권은 물론이고 대구도 집값이 폭등했다. 특히 수성구 핵심지 경우 억대 이상 집값이 뛰는 걸 보면서 내 집 장만의 꿈은 점점 더 멀어지고 있다"면서 "특히 대구는 외부 투기세력에 의한 집값 상승 여파가 큰 만큼 고강도 규제로 투기꾼들을 더 죄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수성구에 거주 중인 전세입자 오모 씨도 "어설픈 부동산 대책으로는 집값 인상은 늦출 수 있겠지만, 전세값을 올리는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며 "보다 적극적인 부동산 규제로 집은 투기가 아니라 주거공간이라는 인식을 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했다.

반면 부동산 업계 등에선 거래 실종에 따른 여파를 걱정하면서 규제일변도의 대책에는 한계가 있다고 지적한다.

수성구 한 부동산 중개업소 대표는 "12·16이후 확실히 시장 분위기는 얼어붙었고 거래 도 실종 상태다"면서도 "갭투자는 차단하겠지만 전셋값 상승 우려가 있다. 또 그동안의 학습효과 때문에 수개월 후면 시장에서 우회로를 찾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가 주택 거래허가제 등 초고강도 대책을 시사한데 대해선 시장경제를 부정하는 것이라는 격앙된 반응도 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주택 거래허가제는 사유재산 침해나 다름없다. 4월 총선을 앞두고 정부와 여당이 무리수를 두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