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줍줍' 성행…중동 S아파트 무순위 '5.56대1'

부동산 규제 피하려는 수요 많아…1,2순위 청약보다 무순위 청약 경쟁 치열…다주택자 투자 수요 여전

지난 27일 무순위청약을 진행한 대구 수성구 중동 '수성데시앙 리버뷰'는 평균 경쟁률 5.6대 1을 기록했다. 견본주택 공개 당시 전경. 태영건설 제공. 지난 27일 무순위청약을 진행한 대구 수성구 중동 '수성데시앙 리버뷰'는 평균 경쟁률 5.6대 1을 기록했다. 견본주택 공개 당시 전경. 태영건설 제공.

투기과열지구인 대구 수성구의 아파트 청약경쟁률이 크게 떨어진 가운데 청약 제한없이 미계약분을 거둬들이는 '줍줍'(줍고 줍는다는 뜻의 신조어) 현상이 두드러지고 있다. 다주택자 등 청약자격이 제한되거나 청약통장을 아끼려는 수요자들이 무순위 청약에 몰리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이다.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수성구 중동 '수성데시앙 리버뷰'는 27일 진행한 무순위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5.56대 1을 기록했다. 이 단지는 전체 278가구 가운데 70% 넘는 197가구를 무순위 청약으로 공급했다. 전용면적 110㎡A가 20대 1, 110㎡C가 6.73대 1, 84㎡A가 5.21대 1 등의 순이었다.

지난달 분양한 이 단지는 2순위 기타지역까지 청약을 접수한 끝에 4.74대1의 평균 경쟁률로 마감됐다. 전용면적 84㎡의 당첨자 청약가점은 34점, 110㎡C의 청약가점은 18.7점에 머물렀다. 1, 2순위 청약보다 무순위 청약 경쟁률이 훨씬 치열했던 셈이다.

이에 따라 역시 청약에서 고전한 인근 '수성 뷰웰 리버파크'도 무순위 청약에서 선전할 지 주목된다. 이 단지는 2순위 접수까지 진행, 평균 경쟁률 2.86대 1로 마감했다. 전용면적 75㎡는 1.01대 1, 전용 84㎡는 1.76대 1에 그친 가운데 다음달 말쯤 무순위 청약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청약자격 제한과 대출 규제 등이 겹친 수성구는 학군 등 입지에 따라 청약경쟁률이 크게 엇갈리는 모습을 보인다"면서도 "청약가점제에 해당되지 않는 다주택자를 중심으로 투자 수요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 들어 대구에서 분양한 아파트는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났다. 2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10월 분양 아파트는 2만3천111가구로 지난해 같은 기간 1만8천115가구보다 27.6% 증가했다. 이는 최근 5년 간 평균 분양 가구수보다 59.5% 늘어난 수치다.

지난달 주택 인·허가 및 착공실적도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뛰어올랐다. 10월 대구 주택 인·허가는 3천186건으로 지난해 같은 달(822건)보다 287.6% 증가했다. 착공실적 역시 2천538건으로 전년 동기(788건)보다 222.1% 늘었다. 최근 5년 간 평균과 비교하면 431.6% 폭증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