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 뜨겁다

1~3분기 투자수익률 5.07%…도심 분양 열기 영향
전년 대비 0.3%p 상승…오름폭으로는 전국 최고 수준

올해 1~3분기 지역별 중대형상가 투자수익률. 자료 한국감정원, 상가정보연구소 올해 1~3분기 지역별 중대형상가 투자수익률. 자료 한국감정원, 상가정보연구소

대구 분양 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원도심 상권을 중심으로 상가 투자수익률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22일 수익형부동산 연구개발기업 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 1~3분기 대구의 중대형 상가(3층 이상이거나 연면적 330㎡를 초과하는 건축물) 투자 수익률은 5.07%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기록한 4.77%보다 0.30%포인트(p) 오른 것으로 파악됐다. 상승폭으로는 전국 시·도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중대형 상가 수익률은 부동산 시장 열기가 뜨거웠던 '대·대·광(대구·대전·광주)'에서 유독 높게 나타났다. 대전은 전년 동기 대비 0.17%p 오른 4.46%로 집계됐고, 광주는 0.04%p 상승한 4.98%를 기록했다.

반면 전국 중대형 상가 투자수익률은 4.46%로 지난해 같은 기간 4.98%보다 0.52%p 떨어졌다. 경북의 중대형 상가 수익률은 3.0%로 제주(2.02%), 경남(2.31%)에 이어 전국 최저 수준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대구는 올해 원도심 개발에 따른 아파트 청약 열기가 뜨거웠다"면서 "덕분에 원도심 내에 위치한 상권도 함께 주목받으며 상권 내 상가 투자 수익률도 상승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