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성시장 야시장은 청년들 꿈의 터전…135명 중 80% 차지

'청년 창업 1번지'로…창업·재기 기회 부여

이달 1일 개장한 칠성시장 야시장에 방문객이 몰리면서 청년 상인들의 창업 성공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대구시 제공. 이달 1일 개장한 칠성시장 야시장에 방문객이 몰리면서 청년 상인들의 창업 성공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대구시 제공.

이달 1일 문을 연 칠성시장 야시장이 청년 소상공인들의 창업 터전으로 자리잡고 있다.

창업에 실패한 청년 상인이 재기의 기회를 노리거나 타 지역 청년도 대구에서 창업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는 등 청년 상인이 주도하는 야시장이 되고 있어서다.

13일 대구시에 따르면 칠성시장 야시장은 대표자와 종사자 등 135명 가운데 청년이 108명으로 80%를 차지한다.

전통음식과 퓨전음식, 수제맥주 등을 판매하는판매대 75곳 가운데 청년상인 대표 비율은 64%(48곳)에 이른다.

야시장에 판매대를 마련한 청년 상인들은 창업 성공의 꿈을 키우고 있다.

소고기 전문점을 운영하다가 임대료 인상으로 포기한 곽남희(49) 씨는 칠성시장 야시장에서 닭꼬치를 판매하며 재기의 기회를 찾고 있다.

대학에서 음악을 전공한 김대욱(34) 씨는 전국을 돌며 푸드트럭을 운영하다가 칠성시장 야시장에서 자신만의 공간을 갖게 됐다.

서울 출신인 고경옥(35) 씨는 "월남한 할머니에게서 배운 집안 전통의 빈대떡 등 가족, 친지들이 즐겨먹던 북한식 전통음식을 선보이게 돼 기쁘다"다고 했다.

육전을 판매하는 이동이(25) 씨는 "자금 부족으로 이루지 못했던 창업의 꿈을 야시장에서 저비용으로 이룰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상권 르네상스 프로젝트'의 하나로 개장한 칠성시장 야시장에는 지금까지 50만여명의 방문객이 찾았다.

대구시 관계자는 "야시장 판매대는 적은 비용과 안정적인 수익 창출이 가능하고 집객 효과가 높은 환경 속에서 창업 역량을 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