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강건재 통합브랜드 '이노빌트' 출범…건설시장 혁신 예고

포스코가 이노빌트를 출범하며 건설시장 혁신을 예고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이노빌트를 출범하며 건설시장 혁신을 예고했다. 포스코 제공.

포스코가 강건재 통합브랜드인 '이노빌트(INNOVILT)'를 내놓으며 건설시장의 혁신을 예고했다.

포스코는 12일 포스코센터 아트홀에서 주요 고객사와 정계 및 정부 관계자, 건설 전문가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프리미엄 이노빌트 론칭(출범) 행사를 열었다.

강건재는 빌딩, 주택과 같은 건축물이나 도로, 교량 등 인프라를 건설하는 데 쓰이는 철강 제품이다. 건축물의 골격으로 쓰이기 때문에 밖으로 드러나지 않고, 보더라도 전문지식이 없으면 어떤 철강사에서 만든 제품인지 알아보기가 어렵다.

이런 이유로 포스코는 자사 철강 제품을 이용해 강건재를 제작하는 고객사와 함께 건설 전문가뿐만 아니라 최종 이용자도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강건재 통합브랜드를 만들었다.

이노빌트는 혁신의 이노베이션(Innovation), 가치의 밸류(Value), 건설의 빌트(Built)를 결합한 합성어다.

이날 행사에서 포스코와 고객사는 '빌드 더 넥스트, 레츠 이노빌트'(Build the Next, Let's INNOVILT)를 슬로건으로 내걸고 편리하고 안전한 미래 건설시장을 선도해나가자고 다짐했다.

 

 

장인화 포스코 철강부문장은 "철강재 공급과잉, 경제성장 지수 둔화 등 악재 속에서 통합브랜드를 통해 고객과 상생으로 위기를 헤쳐나가고자 한다"며 "시장의 요구에 맞는 고품질, 고부가가치 제품을 만드는 데 역량을 집중하고 고객사와의 꾸준한 동반성장을 통해 강건재 시장 신뢰도를 높여나가겠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앞으로 자사 강재가 100% 사용된 강건재 제품 중 기술성, 시장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이노빌트 제품으로 선정할 예정이다.

 

제품 후보군에는 내구성과 아름다움을 동시에 갖춘 건축용 내외장재, 지진에 강하며 공기를 단축해주는 건축구조용 제품, 도장이 필요 없어 친환경성이 뛰어난 도로 및 교량용 제품, 고기능 강재와 고유솔루션이 접목돼 공사비를 줄여주는 토목기초용 제품 등이 있다.

포스코는 앞으로 고객사가 '이노빌트 얼라이언스'(INNOVILT® Alliance)로써 품질과 서비스 향상으로 신뢰를 강화하고 이노빌트 제품이 혁신을 이어갈 수 있도록 솔루션과 이용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마케팅 방안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