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수성구 중동 '수성 뷰웰 리버파크' 15일 공개

희소가치 높은 대구 대표 수세권 단지…앞산과 신천 조망
수성구 중동 일대 2천500가구 개발…미래가치 주목

 

대구 수성구 중동 '수성 뷰웰 리버파크'가 오는 15일 견본주택을 공개하고 본격 분양에 들어간다. 동광건설 제공. 대구 수성구 중동 '수성 뷰웰 리버파크'가 오는 15일 견본주택을 공개하고 본격 분양에 들어간다. 동광건설 제공.

대규모 주거단지가 들어서는 대구 수성구 중동에 '수성 뷰웰 리버파크'가 15일 견본주택을 공개하고 분양에 들어간다.

수성구 중동 485-1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수성 뷰웰 리버파크'는 지하 2층, 지상 29층 4개동으로 전용면적 75㎡ 84가구와 전용면적 84㎡ 182가구 등 모두 266가구로 구성된다.

단지는 실속있는 중소형에 무상 제공 품목을 대폭 확대한 점이 특징이다. 상품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수요자들이 분양가 인하 효과를 체감하도록 한 것.

전용면적 84㎡의 경우 발코니를 확장하면 현관 2중 연동 중문과 아일랜드 식탁, 냉장고 수납장, 대용량 싱크대와 엔지니어드스톤 상판, 행주·도마 살균 건조기, 스마트 전기오븐, 고급 진열장, 대용량 팬트리, 침실 다용도 붙박이장과 드레스장, 고급 비데 등을 무상 제공한다. 수요자 대부분 발코니 확장을 선택하는 상황에서 별도의 비용을 내지 않고도 다양한 옵션이 적용되는 셈이다.

수성구 내에서 가장 활발하게 개발이 진행되고 있는 중동에 위치한 점도 장점으로 꼽힌다. 신천과 접한 중동은 브랜드 아파트단지를 중심으로 2천500가구 가량이 새로 들어서고 있다. 이에 따라 수성구 내에서 가장 저렴하던 주택 가격도 상승세를 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실제로 신천과 가까운 수성구 수성동1가의 경우 단지 조성 이후 집값이 크게 올랐다. 수성구에서 신천을 품은 수성동1가 '수성 롯데캐슬 더 퍼스트'는 전용면적 84㎡ 기준층이 3억4천만원에 분양됐지만, 현재 7억3천만원에 실거래되고 있다.

내년 3월 입주를 앞둔 중동 '수성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역시 분양가 대비 1억6천만원 가량 오른 6억4천795만원에 입주권이 거래되기도 했다.

대구 도심 신축 아파트가 분양가보다 큰 폭의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는 점도 호재로 꼽힌다.

중구 '대구역 센트럴자이'의 경우 분양가 대비 2억원 이상 오른 5억6천500만원에 매매됐고, 북구의 '오페라 트루엘 시민의 숲'도 분양가보다 최고 1억8천만원 비싼 6억여원에 분양권이 거래되고 있다.

대구 한 부동산 전문가는 "수성구의 대표적인 단독주택 밀집지역인 중동 전역에 6개 단지, 2천500가구 이상의 신규 아파트가 들어서는게 가장 큰 호재"라며 "발코니 확장 시 무상 제공 품목이 크게 늘어 수요자의 경제적 부담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견본주택은 동구 신암동 345-18번지에 마련된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