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 비용 10% 오를듯…정부, 배추 5.1만t 푼다

농협판매장 등 통해 김장용 채소류 20∼30% 싸게 판매

김장 행사. 연합뉴스 김장 행사. 연합뉴스

정부가 김장철을 앞두고 배추와 무 가격이 오르자 공급을 확대키로 했다.

정부는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혁신성장점검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김장채소 가격동향 및 대책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 차관이 "올해 4인 가족 김장 비용은 10%가량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 비축 물량 7천t과 계약 재배 물량 4만4천t을 탄력적으로 방출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1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범 기재부 1차관이 8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6차 물가관계차관회의 및 제12차 혁신성장 전략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전국 농협판매장 등을 통해 김장용 채소류를 20∼30% 저렴하게 판매할 계획이다.

또 농림수산식품부를 중심으로 관계기관 합동 수급 안정 대책반을 구성해 수급 상황을 꼼꼼히 점검함으로써, 김장 비용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배추와 무 가격은 11월 1∼6일 평균 소매가 기준 1년 전보다 51.4%, 45.0% 각각 상승했다. 9월 이후 3차례 태풍과 가을장마 등으로 작황이 악화한 데 따른 현상이다.

이에 따라 4인 가족 김장비용은 작년 27만원에서 올해는 30만원 내외로 약 10%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