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시, 영국 맨체스터시와 우호도시 결연 의향서 체결

산업도시간 상호교류협력 약속

 

장세용(왼쪽 다섯 번째) 구미시장을 비롯한 구미시 대표단과 아비드 라티프 초한(왼쪽 여섯 번째) 맨체스터 시장 등 관계자들이 맨체스터 시청에서 우호도시 결연 의향서를 체결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장세용(왼쪽 다섯 번째) 구미시장을 비롯한 구미시 대표단과 아비드 라티프 초한(왼쪽 여섯 번째) 맨체스터 시장 등 관계자들이 맨체스터 시청에서 우호도시 결연 의향서를 체결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장세용(왼쪽) 구미시장과 아비드 라티프 초한 맨체스터 시장이 맨체스터 시청에서 우호도시 결연 의향서를 체결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장세용(왼쪽) 구미시장과 아비드 라티프 초한 맨체스터 시장이 맨체스터 시청에서 우호도시 결연 의향서를 체결하고 있다. 구미시 제공

 

구미시는 5일 영국의 대표 산업도시인 맨체스터시와 우호도시 결연 의향서를 체결하고 행정·문화·관광·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교류협력을 약속했다.

맨체스터 시청에서 열린 이날 체결식에는 장세용 구미시장·이상철 금오공대 총장·조정문 구미상공회의소 회장 등 구미시 대표단과 아비드 라티프 초한 맨체스터 시장 등 30여 명이 참석했다.

맨체스터시는 인구 57만 명 규모로 산업혁명의 발상지, 현대식 컴퓨터 최초 발명, 세계 최초 여객수송 열차 운행 등 수많은 세계 최초의 역사를 쓴 도시이다.

장세용 구미시장은 "올해 구미공단 조성 50주년을 맞아 산업혁명의 대표 도시인 맨체스터시와 지속적인 교류를 위한 발판을 놓게 돼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아비드 라티프 초한 맨체스터 시장은 "세계 일류 ICT 기술 역량을 가진 구미와의 만남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위한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한편 구미시 대표단은 6일 맨체스터 상공회의소, 맨체스터 메트로폴리탄대학교 등과도 상호협력 MOU를 체결한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