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기업 35.2%, 돈 벌어 이자도 못냈다…2년 연속 증가세

기업 매출과 자산 지표 2017년보다 악화

한국은행이 공개한 '2018년 기업경영분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비금융 영리법인기업의 평균 성장성(매출·자산)과 수익성(영업이익) 지표는 전년 대비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공개한 '2018년 기업경영분석'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비금융 영리법인기업의 평균 성장성(매출·자산)과 수익성(영업이익) 지표는 전년 대비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지난해 국내 기업 3곳 중 1곳은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수출이 부진하면서 기업 성장성과 수익성이 나빠졌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기업경영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영업이익으로 이자비용을 감당하지 못하는 '이자보상비율 100% 미만' 기업 비중은 35.2%로 집계됐다. 이자보상비율이 100%가 되지 않는 기업은 2016년 31.8%, 2017년 32.3% 등 2년 연속 비중이 늘었다.

이자보상비율이 0%가 되지 않아 적자를 보는 곳도 2016년 27.0%에서 2017년 27.6%, 지난해 29.5%로 증가했다. 이자보상비율은 영업활동으로 얻은 이익으로 금융비용을 감당할 수 있는지 보여주는 지표로서 기업의 채무상환 능력을 보여준다. 이자보상배율이 3년 연속 100% 미만인 기업은 한계기업으로 분류한다.

전체 기업 이자보상비율의 중윗값은 2016년 328.5%, 2017년 323.5%, 지난해 260.2%로 2년 연속 나빠졌다. 전체 기업 이자보상비율의 평균값은 지난해 470.9%로 2017년 537.4%보다는 악화됐지만 2016년 442.1%보다는 개선됐다. 평균값은 중윗값보다 일부 대기업 경영실적에 더 큰 영향을 받는 특성이 있다.

지난해 국내 기업의 평균 성장성(매출·자산)과 수익성(영업이익) 지표는 전년보다 둔화됐다. 지난해 전체 조사대상 기업의 매출액 증가율은 4.0%로 2017년(9.2%)과 비교해 5.2%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전체 산업의 총자산증가율은 7.6%에서 5.8%로, 매출액영업이익률은 6.1%에서 5.6%로 내려갔다.

조사 업체는 69만2천726곳으로, 상장사를 비롯해 실적 공개의무가 없는 비(非)외부감사대상 기업까지 포함됐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