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인 작년 2만1천명 수도권으로 떠났다

대경연 "수도권 인구 50% 돌파 눈앞, 대응 시급"
"정주여건 개선하고 지역 살리는 국가정책 유도해야"

국내 수도권 인구비중이 50% 돌파를 눈앞에 둔 가운데 대구경북 인구의 수도권 유출이 가속화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안성조 대구경북연구원 연구위원(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지역분과위원)은 5일 자 '대경CEO 브리핑'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정주여건 개선 등 대응방안을 제시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현황에 따르면 2019년 10월 기준 국내 인구 5천185만705명 중 수도권 인구는 2천591만2천185명으로 49.97%다.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2017년 5월)보다 0.41%p(포인트) 증가했다. 같은 기간 대구경북 인구는 517만5천335명(10.00%)에서 510만9천600명(9.85%)로 비중이 0.15%p 줄었다.

대구경북의 지난해 인구 증감요인은 출생·사망에 따른 자연감소가 5천880명이고, 63만명이 전입하고 65만4천명이 전출하는 등 약 2만9천명이 줄었다. 특히 수도권으로의 순유출이 대구 1만명, 경북 1만1천명 등 2만1천명에 달해 인구 감소에 주원인이다. 이는 2017년(1만9천명)에 비해 2천명 늘어난 수치다.

안 연구위원은 이를 막을 방안으로 ▷경북 중소도시 주거환경 개선 등 소생활권 정주거점 강화 ▷대경권 중추도시인 대구의 종합병원, 대학 등 고차 도시서비스 기능 확충▷인구감소지역 발전 특별법 제정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부산·광주·대전·울산 등과 함께 대학·지역 전략산업·지역형 일자리 육성, 수도권 기업 지방 이전에 대한 강력한 인센티브 제공, 공공기관 지방 이전 등 국가정책을 유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인구를 기준으로 한 지방교부세 배부방식도 복지수요, 재정수요, 면적 등을 반영하도록 고치고 장기적으로 행정구역 조정도 검토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