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삼성전자와 60억원씩 출자해 창업펀드 조성

경북 소재 우수 벤처창업기업 지속적 발굴·육성

대구경북 청년벤처창업 육성을 위한 협약식 참석자들이 31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대구경북 청년벤처창업 육성을 위한 협약식 참석자들이 31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경상북도가 삼성전자와 손잡고 120억원 규모의 창업펀드를 조성한다. 이를 위해 두 기관은 31일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경북창조혁신 창업펀드 협약식'을 가졌다.

두 기관은 2020년부터 3년간 각각 60억원을 출자한다. 이 펀드는 경북창조경제혁신센터의 창업보육 프로그램(G-Star Dreamers)을 통해 지원된다.

창의적 아이디어와 신기술을 가진 경북 중소기업·창업기업이면 지원받을 수 있다. 지원 대상이 되면 국내외 외부 투자유치 지원은 물론 '삼성맨'으로 구성된 전담 멘토단을 통한 기술 지원도 받는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산업통상자원부 전국혁신센터 연계사업에 참여할 기회도 얻는다.

앞서 경북도와 삼성전자는 2015년부터 올해까지 각각 100억원을 출자해 경북창조혁신 창업펀드 1호를 조성·운영했다. 이번에 2호를 조성하는 셈이다.

1호 펀드를 통해서는 10월 현재 75개사를 발굴해 보육했다. 하드웨어 분야 기업에 72억9천만원, 소프트웨어 분야 기업에 43억4천만원, 농식품 분야 기업에 14억원, 뷰티 분야 기업에 2억5천만원, 기타 분야에 8억원 등 모두 141억원이 투자됐다.

전우헌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1호에 이어 2호펀드까지 이어진 삼성전자의 지원에 감사하다"며 "우수 스타트업기업을 적극 발굴해 성공 사례로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