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기 좋은 집] 대구 수성구 중동 지도 바꾼다…'수성 뷰웰 리버파크' 11월 공개

희망교~중동네거리 단일블록에 2천500가구 밀집 예정…미래가치 눈길
신천변 쾌적 환경과 편리한 교통망 갖춰

대구 수성구 중동 희망교~중동네거리 구간에는 2천500가구 규모의 재개발 재건축 사업이 진행 중이다. 동광건설 제공. 대구 수성구 중동 희망교~중동네거리 구간에는 2천500가구 규모의 재개발 재건축 사업이 진행 중이다. 동광건설 제공.

대구 수성구 중동 일대에 대규모 개발 바람이 불고 있다. 신천변의 쾌적한 자연환경 속에 편리한 도심 생활을 누리려는 수요자와 상대적 낙후 지역을 개발하려는 주택 공급자 사이의 이해 관계가 맞아떨어진 덕분이다.

대구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희망교에서 중동네거리까지 단일 블럭에 2천500가구 이상의 개발 사업이 진행 중이다.

'수성 효성해링턴 플레이스'(745가구)가 내년 4월 입주를 앞두고 있고, 588가구 규모의 '수성 골드클래스'도 2021년 말 준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이다.

올해는 지난 18일 태영건설의 '수성 데시앙 리버뷰'(278가구)가 공개된데 이어, 동광건설의 '수성 뷰웰 리버파크'(266가구)도 다음달 중 분양에 들어갈 예정이다.

수성창포2지구 1단지 714가구도 사업승인을 신청하는 등 개발이 진행 중이다. 여기에 희망지구 재건축사업(720가구)까지 가시화되면 이 일대에만 3천가구가 넘는 대규모 주거단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수성구 중동에 개발사업이 몰리는 건 단독주택 밀집지역으로 주거 환경 개선 수요가 크다는 점이 꼽힌다. 또한 수성구이면서 신천 조망이 가능하고 개발 여지가 크다는 점이 맞아 떨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거주 편의성에 비해 아파트 거래가격도 낮은 편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중동의 아파트 거래 가격은 평균 3.3㎡당 718만원으로 수성구에서 가장 높은 수성동 3가의 2천290만원의 3분의 1수준이다.

오는 11월 공개될 예정인 대구 수성구 중동 '수성 뷰웰 리버파크' 투시도. 동광건설 제공. 오는 11월 공개될 예정인 대구 수성구 중동 '수성 뷰웰 리버파크' 투시도. 동광건설 제공.

이 가운데 중견 건설업체인 동광건설이 중동 485-1번지 일원에 '수성 뷰웰 리버파크'를 다음달 중 공개한다. 단지는 지하 2층, 지상 29층 4개동 규모로 전용면적 75㎡ 84가구와 84㎡ 182가구 등 266가구로 구성된다.

중동의 중심에 자리잡은만큼 편리한 교통 여건과 생활인프라, 신천변의 쾌적한 주거환경을 고스란히 누릴 수 있다.

대구시가 오는 2025년까지 1천660억원을 투입, 신천의 생태를 복원하고 역사, 문화, 관광 자원화하는 '신천개발 프로젝트'도 진행 중이어서 미래 가치 상승도 기대된다.

대구 한 부동산 전문가는 "수성구의 대표적인 단독주택 밀집지역인 중동 전체가 대규모 주거단지로 개발되는 게 가장 큰 호재"라고 말했다.

한편 견본주택은 동구 신암동 345-18번지에 마련된다.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