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유치 경쟁 본격 참여

14일 네이버에 최종 제안서 제출…자율차·재생에너지 등 활용 방안 제안

네이버가 강원도 춘천에 조성한 데이터센터 전경. 네이버 제공. 네이버가 강원도 춘천에 조성한 데이터센터 전경. 네이버 제공.

대구시가 네이버의 제2데이터센터 유치 경쟁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시는 14일 네이버 측에 제2데이터센터 부지 유치 최종제안서를 제출했다. 부지 유치 공모에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및 민간사업자 96곳이 참여했다고 네이버는 밝혔다.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부지 공모에는 당초 지자체·민간 등에서 136개의 의향서를 냈다. 네이버는 이들을 대상으로 안정성·주변 환경 등 상세 요건이 담긴 최종제안서 제출을 요청해 96곳이 최종 경쟁에 들어갔다.

네이버는 후보지 서류 심사 및 현장 실사 등을 거쳐 다음달 말까지 우선협상부지를 선정하고, 해당 지자체 및 사업자와 개별 협의를 거쳐 올해 안에 확정할 계획이다. 우선협상부지는 5곳가량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는 5천400억원을 투자해 제2데이터센터를 건립하고 5세대 이동통신(5G)·로봇·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첨단 산업의 인프라로 활용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최종제안서를 통해 '즉시성'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시한 후보지인 달성군 테크노폴리스 연구개발용지는 당장 내년에 착공이 가능할 정도로 전기 및 상수도 기반시설을 갖추고 있다. 아울러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하는 열을 활용한 재생에너지 생산방안을 제시하고, 대구시 및 공공기관이 사용 중인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 16개를 네이버 클라우드로 이용하는 방안도 제안했다.

대구시 관계자는 "스마트웰니스 규제자유특구를 통한 데이터 기반 사업과 자율주행차 실증 사업 등의 공동 협력 등도 제안하는 등 다양한 데이터 활용방안을 제시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