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DP 수준까지 늘어난 우리나라 가계부채

증가 폭도 2.9%p로, 43개국 중 두 번째로 높아

지난달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에서 손병두(오른쪽)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가계부채관리점검회의에서 손병두(오른쪽)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 가계부채 규모가 국내총생산(GDP)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국가들과 비교했을 때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빠른 편이다.

9일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지난해 말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7.7%로, 1년 전보다 2.9%포인트(p) 늘었다. 이 같은 상승 폭은 BIS가 조사한 43개국 가운데 중국(3.8%)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수준이다. 그만큼 가계부채 증가 속도가 빨랐다는 의미이다.

정부가 지난해 주택담보대출을 줄이는 방향으로 부동산 안정화 정책을 시행했지만 가계부채 증가 속도를 조금 늦추는 데 그쳤다. 지난해 10월 말부터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이 관리지표로 도입된 가운데 지난해 9월 말 이후 3개월간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6.9%에서 97.7%로 0.8%p 올랐다.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지난해 1분기 95.2% 2분기 96.0%, 3분기 96.9%를 기록한 데 이어 4분기에도 상승했다. 이 비율이 한국보다 높은 국가는 스위스(128.7%)와 호주(120.3%), 덴마크(115.4%), 네덜란드(102.0%), 캐나다(100.7%), 노르웨이(99.9%) 등 6개국뿐이다.

소득 대비 부채 부담도 가파르게 늘었다. BIS가 산출한 지난해 말 한국의 가계부문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은 12.7%였다. 이 지표는 가계의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 부담을 뜻한다.

한국의 가계부문 DSR은 자료가 집계된 17개국 중 6위로 중위권이었지만, 지난해 대비 상승 폭은 0.6%p로 1위였다. 한국에 이어 캐나다와 호주, 프랑스 등이 각각 0.3%p, 0.2%p, 0.1%p 올랐다. 미국과 일본은 1년 전과 같았고, 나머지 11개국은 가계부문 DSR이 낮아졌다.

금융권 관계자는 "정부가 가계대출을 축소하고 기업대출을 늘리는 정책을 펴고 있지만 아파트 분양 등 가계대출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수요가 여전하다"며 "은행 드이 상대적으로 높은 연체율을 보이는 기업보다 안정적으로 수익을 낼 수 있는 가계대출을 선호하는 측면도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