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누구 품에?…SK·한화·애경·CJ 등 인수 나설 듯

매각자금 1조∼2조원 예상…"자금력 바탕으로 항공업과 시너지 고려할 것"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15일 서울 아시아나항공 본사 모습. 연합뉴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15일 금호산업 이사회 의결을 거쳐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15일 서울 아시아나항공 본사 모습. 연합뉴스

아시아나항공이 매각 절차를 밟게 되면서 어느 기업이 아시아나항공의 새 주인이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15일 금호산업은 이사회를 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 방침을 확정했다. 그룹 지주회사 격인 금호산업이 보유한 아시아나항공 지분 33.47%를 매각해 유동성 위기를 극복하겠다는 것이다. 이로써 대한항공에 이어 제2국적항공사로 금호그룹 품에서 30년간 항공업 노하우를 쌓은 아시아나항공이 새 주인을 찾게 됐다.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서는 최소 1조원에서 2조원 가까운 자금이 필요할 것으로 추산된다. 매각 지분의 현재 시장 가격이 3천억원을 상회하고, 여기에 계열사 지분과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얹어 매각할 경우 최소 1조원 이상은 필요할 것이라는 게 금융가와 재계의 계산이다.

먼저 유력하게 거론되는 인수 가능 기업은 SK그룹이다. SK그룹은 작년 7월부터 이미 시장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이 흘러나와 이에 대한 공시 요구를 받은 바 있다. 그러나 SK그룹 측은 "현재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부인했다.

한화그룹은 항공업 진출에 관심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인수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다. LCC 업계 1위 제주항공을 운영하는 애경그룹도 아시아나 인수 시 시너지 효과 등 손익계산에 분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CJ그룹과 롯데그룹, 신세계 역시 물류업을 기반으로 항공운송 사업 진출에 관심을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이들 기업이 내부적으로는 인수를 면밀히 검토하며 득실을 따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인수전이 과열되면서 매각 가격이 올라가는 상황을 피하기 위해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