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뉴스] 삼성직무적성검사 고사장 나서는 응시자들

삼성그룹의 대졸 신입사원 공개 채용을 위한 삼성직무적성검사(GSAT)가 14일 대구를 비롯해 서울·부산·광주·대전, 미국 뉴어크·로스앤젤레스 등 7개 지역에서 일제히 실시됐다. GSAT는 '삼성맨'이 되기 위한 가장 중요한 관문 중 하나로 꼽히며, 취업 준비생들 사이에서는 '삼성고시'라고도 불리는 시험이다. 서울 단대부고에서 GSAT를 마친 응시자들이 고사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