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수수료 싸움 2라운드, 카드사-유통업계 줄다리기

카드사 연매출 500억원 이상 대형가맹점에 이달부터 수수료 인상 적용 중
카드사 "마케팅 비용 올랐다", 유통업계 "인상 근거 없다", 계약 해지로 이어지진 않을 듯

14일 현대차와 카드사의 카드가맹점 수수료율 인상안이 타결된 가운데 이제는 유통업계와 카드사의 협상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주요 대형마트와 백화점은 가맹점 수수료율 인상 통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카드사 측에 전달한 상태다.

카드사들은 지난달 대형마트 업계 1위인 이마트에 이달 1일부터 수수료율을 2% 초반으로 평균 0.14% 포인트 인상하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이마트는 수수료율 인상 근거를 요구하며 카드사에 수용 불가 입장을 알렸다. 신세계백화점과 롯데백화점, 롯데마트도 수수료율 인상에 대해 거부 입장을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카드사가 자금 조달 비용이 올랐다거나 마케팅 비용이 늘었다고 주장하는데 이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제시하지 않고 있다"며 "수수료율을 인상할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카드사 요구대로 수수료율을 인상하면 이마트는 연간 100억원 이상의 추가 비용이 들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이마트는 지난해 4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614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8.9% 감소한 상태다.

반면 카드업계는 3년마다 진행하는 원가 재산정에 따른 수수료율 조정 결과 연매출 500억원이 넘는 대형 가맹점의 수수료 인상을 추진하게 됐다는 입장이다. 카드사들은 이달 1일부터 대형마트의 수수료율을 올린 채 적용하고 있다. 양측 협상이 끝나면 카드사가 수수료율 차액을 정산해 유통업체에 돌려주게 된다.

양측의 입장이 좁혀지지 않고 있지만 가맹점 계약 해지로까지 이어지지는 않을 전망이다. 대구 시내 한 유통업체 관계자는 "대형마트에서 카드를 사용할 수 없게 되면 소비자 불편이 매우 커진다"며 "가맹점 계약 해지보다는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