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한미 교역 역대 최고...대미흑자는 23% 급감

지난해 미국과의 교역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원유와 가스 등 에너지 수입이 크게 늘면서 대미 무역흑자는 3년 연속 감소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7주년을 하루 앞둔 14일 "2018년 양국 교역이 1천316억달러(148조9천억원)로 전년보다 10.3% 증가하며 미중 무역갈등 등의 여건에서도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대미 무역흑자는 138억달러(15조6천억원)로 전년보다 22.9%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대미 수출은 727억달러로 전년 대비 6.0% 증가했다. 전체 수출 증가율인 5.4%보다 큰 성장세였다. 반도체(90.6%)와 석유제품(15.7%), 건설기계(32.4%) 등이 수출 증가를 이끌었다. 반면 자동차(-6.9%)와 무선통신기기(-6.2%), 고무제품(-2.2%) 등은 전년보다 수출이 줄었다. 한국산 제품의 미국시장 점유율은 2.9%로 2014년부터 3%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미국으로부터의 수입은 589억달러로 전년 대비 16.2% 증가했다. 원유(520.1%)와 액화석유가스(50.3%), 천연가스(179.2%) 등 에너지 수입이 크게 늘었다. 정부가 2017년부터 가스 등 미국산 원자재 수입 확대를 추진한 영향이다.

미국의 한국시장 점유율은 11.0%로 일본을 제치고 2위로 올라섰다. 대미 무역흑자는 FTA 발효 후 4년 동안 증가했지만 2016년부터 감소세로 전환했다.

양국 서비스 교역은 2017년 462억달러로 전년 대비 7.2% 증가했다. 대미 서비스 수출은 149억달러로 전년과 유사했고, 서비스 수입은 313억달러로 10.3% 증가했다.

한국의 대미 투자는 신고 기준 126억달러로 전년 대비 7.6% 감소했다. FTA 발효 7년간(2012∼2018년) 대미 투자는 772억달러로 발효 전 7년(2005∼2011년)보다 92.2% 증가했다. 미국의 한국 투자는 신고 기준 58억8천만달러로 전년 대비 24.8% 증가하며 최대치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