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월 대구경북 상장사 시가총액 전월 대비 9.88% 증가

코스피가 9.74포인트(0.45%)오른 2,190.47, 코스닥은 2.89포인트(0.39%) 내린 730.58로 장을 마감한 12일 오후 서울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9.74포인트(0.45%)오른 2,190.47, 코스닥은 2.89포인트(0.39%) 내린 730.58로 장을 마감한 12일 오후 서울 KEB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직원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연합뉴스

국내 증시가 반등하면서 대구경북 상장법인의 올해 1월 시가 총액이 전달보다 증가했다. 같은 기간 거래량과 거래금액도 큰 폭으로 늘어났다.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가 12일 발표한 '2019년 1월 대구경북지역 상장사 증시 동향'에 따르면 지역 상장법인 107개사의 지난달 시가총액은 55조7천147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달보다 9.88%(5조119억원) 증가한 금액이다.

유가증권시장 상장법인 37개사의 시가 총액은 포스코와 한국가스공사, 현대중공업지주 등의 증가에 힘입어 전달보다 10.56%(3조9천802억원) 늘어난 41조6천852억원이었다. 코스닥시장 상장법인 70개사는 7.94%(1조317억원) 증가한 14조295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거래량과 거래대금도 늘었다. 올해 1월 지역 투자자의 거래량은 약 6억8천800만주로 지난해 12월 5억3천400만주보다 28.84% 증가했다. 이 기간 거래대금은 3조4천484억원에서 4조4천119억원으로 27.94% 늘었다.

시장별 주가 상승률 상위 종목을 보면 유가증권시장에선 대구백화점이 36.36%로 가장 높았다. 삼익THK(25.9%)와 한전기술(25.12%)이 그 뒤를 이었다. 코스닥에선 티비씨의 주가가 130.43% 뛰었고 장원테크(118.34%), 아세아텍(81.03%) 등의 순이었다.

한국거래소 대구사무소는 "올해 1월 중순 이후 미국 금리의 점진적 인상 기조와 중국 정부의 경기부양책,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기대감 등으로 외국인이 대규모 매수에 나서면서 주가가 상승했다"며 "미국 대형 기술주가 강세를 보인 점 등도 국내 증시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