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역 의료기기산업, 중동시장 진출 신바람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에서 99만달러 계약 체결, 1천500만 달러 수출상담도
성장세 중동 의료기기 시장 진출 교두보 마련

대구지역 의료기기 업체들이 중동 시장 진출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중동 의료기기 시장은 성장세가 돋보여 발전 가능성이 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구테크노파크는 지난달 28~31일 열린 제 44회 두바이 의료기기 전시회에 참여한 11개 기업이 99만 달러의 계약을 현장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참가 기업들은 바이어들과 향후 제품 공동개발 및 계약에 대한 상담 559건을 진행하면서 1천500만 달러 상당의 수출 상담, 6건의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메디센서는 이집트 의료기기 소모품 공급 기업과 3년간 혈당측정기 74만달러어치 수출 계약을 맺었다. 또 ㈜인트인은 스마트폰 기반 자가배란측정기 등이 바이어들의 호평을 받아 500만 달러 규모 수출 상담을 했다.

대구테크노파크는 대구시, 중소벤처기업부 등의 지원으로 지역 의료기기·스마트헬스케어·스포츠재활 분야 기업들과 이번 전시회 공동관을 조성했다. 사전 시장 조사를 거쳐 발굴한 현지 유력 바이어 20여 명을 초청, 지원 기업과 1대1 비즈니스 미팅을 주선하기도 했다.

권업 대구테크노파크 원장은 "중동 의료기기 시장은 의료산업 발전과 더불어 그 규모가 점차 확대되고 있어 주목받는 곳"이라며 "수출 주도권을 쥐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