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답없는 재개발 사업...대구 명륜지구 13년째 갈등

노후화되는 재개발 지구...주민 불만 고조...

대구시 중구 남산2동 인쇄 골목 일대 명륜지구 주택재개발 현장. 재개발 추진위원회와 구역 내 일부 주민들이 갈등을 빚으며 13년째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시 중구 남산2동 인쇄 골목 일대 명륜지구 주택재개발 현장. 재개발 추진위원회와 구역 내 일부 주민들이 갈등을 빚으며 13년째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성일권 기자 sungig@imaeil.com

대구 중구 남산2동 명륜지구 재개발을 놓고 추진위원회와 구역 내 일부 주민들이 갈등을 빚으며 13년째 사업이 표류하고 있다. 추진위원회 측은 주민 이익을 위한 사업 진행을 촉구하고 있지만, 일부 주민들은 재개발 방식을 바꿔야 더 많은 토지보상이 가능하다며 서로 맞서고 있기 때문이다.

20일 대구 중구청과 추진위 등에 따르면 주민이 조합원으로 직접 참여해 지구를 개발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는 명륜지구 재개발이 13년째 조합 설립조차 못하고 있다. 일부 주민들의 반발로 재개발조합 설립 동의율 75%에 도달하지 못한 것이다.

이곳 명륜지구 4만8천㎡는 대구시가 지난 2006년 '도시 및 주거환경 정비 기본계획 구역'으로 지정했다. 같은 해 7월 재개발 추진위원회가 구성됐고, 2009년에는 주민 전체 74.3%인 220명의 동의를 얻어 정비구역 지정 신청 동의서를 제출했다. 이후 7년이 지난 2016년 정비구역 지정을 받아 연면적 16만6천413㎡ 규모의 고층 아파트를 짓기 위해 재건축조합 설립을 추진해 왔다.

현재 추진위원회는 292가구 중 196가구인 67.1%(1월 16일 기준)의 동의를 받은 상태다. 재개발추진위 측은 "지속해서 동의율이 증가하고 있는데, 2월 말이면 조합 설립이 가능한 동의율 75%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했다.

하지만 일부 주민들은 보상액이 낮으면 결국 주민만 피해를 본다는 이유로 재개발 방식에 여전히 반대하고 있다. 지난 2016년에도 반대 주민 106가구가 중구청에 추진위 해산 요구신청서를 제출해 갈등의 골이 깊었다. 당시엔 주민 반대가 50%에 달하지 않아 추진위가 해산하거나 재개발지구가 해지되지는 않았다.

주민 이모(74) 씨는 "10평짜리 주택을 내놓고 보상을 받더라도 돈이 얼마 되지 않아 새 보금자리를 마련하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대기업이 들어와 부지를 매입한 뒤 재개발을 진행하는 방식이나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변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지역은 정비업체의 비리사건 등으로 인해 2016년까지 세 차례나 정비업체가 변경됐다. 부지를 매입해 사업을 진행하려던 업체도 2018년까지 세 곳이나 시도만 하다 무산되기도 했다. 추진위는 개발이 진행될 경우 3.3㎡당 1천500만원의 가격을 기대했지만, 업체는 1천300만원가량을 제시했기 때문. 준주거지역인 이 지구는 2018년 12월 말 기준으로 대표지번 437번지 공시지가가 3.3㎡당 90만원이다.

일부에선 재개발이 이뤄지더라도 원래 살던 주민이 그대로 남아서 거주하는 이른바 '원주민 정착률'이 낮을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지역 부동산 전문가는 "대구지역 재개발지역의 원주민 정착률이 30% 정도에 불과하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