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은행장 최종 후보 선정 11일로 연기…"심사숙고할 시간 필요"

10개월째 공백인 차기 대구은행장 최종 후보 선정이 미뤄졌다.

DGB금융지주 이사회는 8일 은행장 후보자 선정을 위한 자회사 최고경영자 후보 추천위원회(자추위)를 열고 논의를 거쳤지만, 최종 결정을 11일 자추위로 연기했다.

지주 이사회는 이날 최근 3년 이내 은행에서 퇴임하거나 현직 지주 및 은행 임원인 20여 명을 대상으로 자격요건에 맞는지 검토했다. 또 은행장으로서의 자질과 역량 등에 대해서 검증과 심의를 진행했다.

지주 이사회 관계자는 "장시간 논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최종 후보자에 대한 결정은 차기 자추위에서 논의하는 것으로 하고 회의를 마쳤다"며 "지역사회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받는 만큼 최종 은행장 후보자 추천에 대해 심사숙고할 시간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필요한 경우 은행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의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DGB금융그룹은 지난해 11월 지배구조개편에 따라 은행을 포함한 모든 자회사의 최고경영자 후보 추천은 지주 자추위에서 진행하게 됐다. 지주 자추위에서 추천한 후보자를 각 자회사의 임추위에서 최종검증한 후 주주총회를 통해 최고경영자를 선임하는 절차를 거친다.

이번 지주의 은행장 후보추천이 마무리되면 은행의 임추위에서 다시 검증을 거쳐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적으로 대구은행 은행장이 선출되게 된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