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보증기금 투자기업들이 민간투자 유치에 나섰다

신용보증기금의 투자기업들이 3일 서울에서 민간투자자들에게 기업의 기술력과 사업성을 선보이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제공 신용보증기금의 투자기업들이 3일 서울에서 민간투자자들에게 기업의 기술력과 사업성을 선보이고 있다. 신용보증기금 제공

신용보증기금(신보)의 지원을 받는 기업들이 민간투자를 유치하기 위해 나섰다.

신보는 3일 서울 마루180에서 유망한 중소기업의 투자유치를 지원하기 위해 '신보 2018 투자기업 IR(Investor Relations; 기업설명회)'을 열었다.

이번 행사는 신보 투자는 물론 민간투자자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고자 마련됐다. 기술력과 사업성이 우수한 12개 기업이 참여해 40여 개 민간 벤처캐피털과 금융기관을 상대로 IR 피칭을 진행했다.

기업들은 다양한 기술과 제품을 선보였다.

휴대용 공기청정기(클레어)를 비롯해 태양광구조물(네모이엔지), VR콘텐츠(두리번), 산업 자재 주문 및 창고관리 기술(올트), 전자영수증 기술(한국전자영수증), 스마트공장 구축 솔루션 기술(위즈코어), 탈모치료제 및 화장품(에이치피앤씨), 고양이 모래 제조업체(아로펫) 등이 각축을 벌였다.

앞서 신보는 이번 행사에 참여한 기업에 대해 프레젠테이션 작성법과 IR피칭 기술 등에 대한 컨설팅을 제공해 기업의 특징과 장점이 민간투자자에게 효과적으로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그동안 신보의 투자를 받은 61개 기업은 2천148억원의 민간투자를 유치했다. 이는 신보 투자금액(526억원)의 4배가 넘는다.

김동완 신보 이사는 "신보는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투자의 마중물 역할을 하고 있다"며 "정책금융과 민간자본이 협력해 중소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매일신문은 모든 댓글을 소중히 생각합니다. 다만, 아래의 경우에는 고지없이 삭제하겠습니다.
· 음란 및 청소년 유해 정보 · 개인정보 · 명예훼손 소지가 있는 댓글 · 도배성 댓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댓글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

[매일TV] 협찬해주신 분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