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 강세에 코스피 상승, 나흘 만에 2,090대

코스피가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상승 마감한 8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웃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94포인트(0.67%) 오른 2,092.63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상승 마감한 8일 오후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본점 딜링룸에서 한 직원이 웃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94포인트(0.67%) 오른 2,092.63에 거래를 마쳤다. 연합뉴스

코스피가 8일 미국 증시 강세에 힘입어 2090대로 상승 마감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3.94포인트(0.67%) 오른 2,092.63에 거래를 마쳤다. 2,090대 종가는 지난 2일 이후 4거래일 만이다.

지수는 31.28포인트(1.50%) 오른 2,109.97로 출발해 강세 흐름을 유지했다. 장중에는 2,120.88까지 올라 지난달 24일 이후 11거래일 만에 2,120선에 진입했으나 오후 들어 상승 폭을 상당 부분 반납했다.

지난밤 뉴욕증시도 미국 중간선거 결과에 안도하면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2.13%),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2.12%), 나스닥 지수(2.64%) 등 주요 지수가 큰 폭으로 올랐다.

장형덕 NH투자증권 WM센터 대리는 "미국 중간선거 결과가 나오면서 정치적 불확실성이 사라져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 증시에 호재로 작용했다"고 설명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은 4천918억원어치를 순매수하고, 개인과 기관은 각각 2천751억원, 2천299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코스닥도 전 거래일보다 11.30포인트(1.66%) 오른 693.67에 마감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