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누진세 완화 발표에 누리꾼 반응은?

기록적인 폭염으로 전기요금 부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정부가 7일 누진세를 다소 완화하는 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7, 8월에 한해 한시적으로 전기요금 1, 2 단계 누진세의 상한선을 100kWh씩 올리기로 했다.

현행 누진세를 보면, 전력 사용량이 200kWh 이하인 1구간에 1kWh당 93.3원, 2구간(201kWh~400kWh)에187.9원, 3구간(401kWh초과)에는 280.6원을 부과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 따라 1단계 상한은 200kWh 에서 300kWh로 , 2단계 상한은 400kWh에서 500kWh로 올라간다. 현행 누진세를 보면, 전력 사용량이 200kWh 이하인 1구간에 1kWh당 93.3원, 2구간(201kWh~400kWh)에187.9원, 3구간(401kWh초과)에는 280.6원을 부과하고 있다. 이날 발표에 따라 1단계 상한은 200kWh 에서 300kWh로 , 2단계 상한은 400kWh에서 500kWh로 올라간다.
가정용 에어컨(소비전력 시간당 2kW) 사용시 월 전기요금 경감 수준 가정용 에어컨(소비전력 시간당 2kW) 사용시 월 전기요금 경감 수준

이에 따라 전기요금이 얼마나 줄어들지 관심이다. 이번 방안에 따르면 가정용 에어컨(소비전력 시간당 2kW)을 4시간 사용했을 때(440kWh 2단계 적용) 1만4천965원이 할인(할인율 17.6%)된다. 또 8시간 켰을 때(680kWh 3단계 적용) 2만1천279원(할인율 13.2%)이, 12시간 켰을 때(920kWh 3단계 적용) 2만1천279원(할인율 8.9%)이 각각 할인된다. 특히 12시간을 켰을 때 할인율은 한 자리 숫자로 줄어든다.

하지만 이번 방안에 대해 누리꾼들의 반응은 다소 시큰둥하다. 누리꾼 rmqt****는 "우리가 돈 몇만 원이 없어서 이러냐 지금?"이라고 했고 누리꾼 seen****는 "겨우 만원 2만원 내려준다고 그런 호들갑을 떤 거냐, 마치 엄청 내려주는 거 마냥 생색은 엄청 내더만"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AD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