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소재부품기업 혁신으로 생산성과 매출 높인다

#가정`산업용 톱 제조업체인 대건금속은 일일이 수작업으로 프레스 공정을 수행해 왔다. 하지만 톱날을 벌리는 공정에서 프레스 장비에 톱을 넣었다 빼는 과정을 반복해야 하는 등 작업상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기계공업의 핵심부품인 공압 실린더 전문 제조업체인 ㈜미주테크는 제조 공정의 특성상 금속의 표면처리를 위해 많은 전기로를 사용한다. 하지만 생산공정에서 한꺼번에 전기로를 가동하느라 에너지 손실이 크다. 

낙후한 생산 공정으로 인해 작업 안정성과 생산성이 떨어지는 문제를 안고 있는 지역의 영세한 소재부품기업이 혁신 성장을 위해 체질 개선에 나선다. 첨단 제조기술을 도입해 작업환경을 바꾸고 생산성을 향상하는 것이 목표다.

대구테크노파크(이하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는 산업통상자원부, 대구시와 공동으로 2022년까지 5년간 33억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지역 소재부품기업의 제조혁신 사업을 벌인다고 11일 밝혔다.

지원 분야는 ▷로봇 등 하드웨어를 지원하는 '생산현장 로봇활용 공정고도화 사업' ▷소프트웨어 구축을 지원하는 '지능형 제조혁신기술 적용 생산성 향상 사업' ▷마케팅과 산업`특허분석`시장조사 등을 지원하는 '제조혁신 대상제품 시장경쟁력 강화 사업' 등으로 구성돼 있다.

첫 해인 올해는 6억여 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예정으로, 지난달 사전공모와 평가를 거쳐 17개의 지원 기업 선정을 마쳤다.

지원 기업 가운데 대건금속은 자동화 공정 로봇 도입으로 약 2배 이상의 생산성 향상을 통해 전년대비 15억여 원 이상의 매출 증대를 목표로 세웠다. 또 작업장 환경도 개선함으로써 신규 고용 창출에서도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한다.

미주테크는 지능형 전력피크 저감 시스템을 도입해 20% 이상의 에너지 절감과 함께 제조공정 시간 단축을 달성하려 한다.

대구TP는 올해 기업별 맞춤형 지원을 통해 전체 지원기업의 생산량을 평균 20% 이상 끌어올린다는 방침이다. 매출도 10억여 원 이상 늘릴 계획이다.

최정건 대구TP 나노융합실용화센터장은 "지역 소재부품산업이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할 수 있는 경쟁력을 갖추도록 체질 개선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AD

관련기사

경제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기획 & 시리즈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