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마지막 방송 앞둔 미스트롯2…투표 독려 메시지에 공정성 시비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본선 2차전에서 김다현이 최연소 '진'을 차지했다. 방송 화면 캡쳐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본선 2차전에서 김다현이 최연소 '진'을 차지했다. 방송 화면 캡쳐

4일 마지막 방송을 앞둔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가 충북도민회의 투표 독려 메시지로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다.

헤럴드경제에 따르면 지난 3일 충북도민회 중앙회는 48만6천여명 충북 출향인에게 회장 명의의 문자 메시지를 통해 4일로 예정된 결승전에서 충북 출신인 김다현에 투표해 달라고 독려했다.

중앙회장은 "3월 4일(목) 오후 10시~ TV조선 결승전을 생방송할 때 문자메시지로 '김다현'을 #4560으로 전송해주세요"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25일 보여준 충청인의 엄청난 단결력에 저는 너무 놀랐다"며 "다시 한번 충청인의 힘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충북도민회의 투표 독려 문자 메시지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달 25일 방송한 결승전 1라운드 전에도 김다현에 대한 문자 투표를 독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도민회의 투표 독려 소식에 일부 네티즌들은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