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질문이 답…' 책 들고 복귀…유재석·이효리 추천사

신간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 2일부터 예약판매

 

지난 2018년 9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열린 KBS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지난 2018년 9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카페에서 열린 KBS 시사 토크쇼 '오늘밤 김제동'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방송인 김제동.. 연합뉴스

방송인 김제동이 신간 '질문이 답이 되는 순간'을 들고 돌아왔다. 2019년 고액 강연료 논란에 휘말린 후 공식 활동을 중단한 지 2년 만이다.

출판사 나무의 마음은 2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이 책은 김제동이 물리학자 김상욱 교수, 건축가 유현준 교수, 천문학자 심채경 박사, 경제전문가 이원재 대표, 뇌과학자 정재승 교수, 국립과천과학관 이정모 관장, 대중문화전문가 김창남 교수 등 각 분야 전문가 7인을 만나 코로나 이후 세상을 살아갈 우리에게 전하는 안부를 담았다.
부동산 정책, 달 탐사, 기본소득, 인공지능, 기후위기, 인류의 미래, 대중문화 등 다양한 사회적 이슈들을 알아볼 수 있다.

책 머리말을 통해 김제동은 "당장 답을 구할 수는 없더라도 이번 기회에 같이 확인해보면서 서로 위로하고, 격려도 하고. 그러면서 작은 약속과 길을 만들어내고 싶었다. 일곱 전문가와의 만남이 저에게는 그런 위안이자 격려였고,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전에는 몰랐던 새로운 시각으로 세상을 볼 수 있다는 것 자체가 소중한 기회잖나. 책을 읽는 시간이 여러분에게도 분명히 그럴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 "표현은 조금씩 다르지만 일곱 분 모두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구분과 경계가 아니라 관계임을 이야기했다. 그래서 '생각했던 것만큼 우리가 완전히 다른 존재는 아니구나', '모두 연관돼 있겠구나', 그런 생각이 들면서 동지애 같은 게 느껴졌던 것 같다."라고 했다.

김제동의 절친으로 알려진 가수 이효리와 방송인 유재석이 추천사를 썼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