쯔양, '롤코 소시지 먹방' 안전 불감증 논란…"에버랜드와 사전 협의" 해명

쯔양 유튜브 영상 썸네일 캡처 쯔양 유튜브 영상 썸네일 캡처

최근 에버랜드에서 티익스프레스를 타며 소시지를 먹는 영상을 찍어 논란이 된 유튜버 쯔양이 "에버랜드와 사전 협의를 했고 안전을 고려해 촬영을 진행했다"고 해명했다.

쯔양은 지난달 2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티익스프레스에서 소시지 먹는 건 껌이죠'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3분45초 분량의 영상에는 쯔양이 에버랜드 티익스프레스를 탑승한 채로 소시지 먹방을 하는 장면이 담겼다.

쯔양은 댓글로 "에버랜드에서 티타남님의 도움으로 안전하고 재밌게 촬영했다"며 "원래 음식물은 절대 반입 금지"라는 설명을 달았다.

그러나 일부 시청자들은 '색다른 콘텐츠도 좋지만 이번 콘텐츠는 매우 위험해 보인다'며 우려하기도 했다. 위험한 콘텐츠는 지양해주길 바란다는 시청자의 요청도 나왔다.

논란이 커지자 쯔양은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게시판을 통해 입장문을 공개하고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며, 불편하지 않는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쯔양은 입장문에서 "이번 콘텐츠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에버랜드 측과 철저한 사전 협의를 했고 제 안전 또한 충분히 고려해 촬영을 진행했다"며 "에버랜드 및 이용객분들께 피해를 끼치지 않기 위해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여 개장 전 방문객이 전무한 상태에서 촬영을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다음은 쯔양의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쯔양입니다!

얼마 전 시청자분들께 때로는 제가 조금 망가지는 모습도 보여드리면서 요즘같이 모두가 힘든 시기에 웃음을 드리고 싶어서 티익스프레스 영상을 올렸습니다.

예전에 봤던 무한도전이 떠오른다는 등 재미있다는 반응도 있었지만 혹시나 다치진 않을까 걱정해 주시는 분들도 많으셨던 것 같습니다. 진심 어린 댓글을 보며 저를 걱정해 주시는 분들이 많구나 느꼈고 부족한 저를 이렇게까지 생각해 주셔서 정말로 감사드리는 마음입니다.

이번 콘텐츠는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며, 에버랜드 측과 철저한 사전 협의를 했고 제 안전 또한 충분히 고려해 촬영을 진행했다는 점 말씀드립니다. 에버랜드 및 이용객분들께 피해를 끼치지 않기 위해 사전에 충분히 협의하여 개장 전 방문객이 전무한 상태에서 촬영을 진행했습니다.

음식 또한 목에 찔리거나 놀이기구에 음식물이 튀는 등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막대기가 없는 간단한 음식으로 신중히 선정하였습니다. 촬영 후에는 모니터링을 통해 혹시 모를 다른 승객분들의 안전사고 발생요소 체크를 하는 등 영상은 짧지만 정말 수많은 조율과 촬영 단계를 거쳤습니다.

논란이 생기지 않도록 에버랜드의 협조 아래 진행됐으며, 원래 놀이기구 탑승 시 음식물 반입 금지라는 점을 말씀드렸는데, 불법 촬영 등으로 오인하는 댓글 및 기사가 있어 너무 놀랐고, 당혹스러웠습니다. 이런 상황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모르겠네요.

다시 한번 이번 영상은 에버랜드와의 충분한 사전 협의를 통해 촬영했음을 말씀드리며, 저 또한 영상 기획자이자 촬영자로서 시청자분들께 새로운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다는 즐거운 마음으로 촬영했습니다.

이 글을 보신 이후에는 어떤 오해도 없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그럼에도 걱정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며, 불편하지 않는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 어리게 걱정해 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드립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

완독률이 좋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