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문화예술회관 2021 기획전시 라인업

모두 8개 기획전 준비 중

2021 대구문화예술회관 중견작가전에 참가할 김건예 작가의 작품 '무제'(2018년) 2021 대구문화예술회관 중견작가전에 참가할 김건예 작가의 작품 '무제'(2018년)
2021년 대구문화예술회관 개관 30주년을 맞아 열릴 작고 작가 5인 특별전에 나올 정점식 작 '형상A'(2004년) 2021년 대구문화예술회관 개관 30주년을 맞아 열릴 작고 작가 5인 특별전에 나올 정점식 작 '형상A'(2004년)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올해 '2021 대구문화예술회관 소장 작품전'을 효시로 모두 8개의 기획전시 라인업을 결정했다.

대구문화예술회관은 지난달 중순부터 첫 기획전으로 1991년 개관한 이래 수집한 소장 작품 중 최근 5년간 수집한 작품과 수복 및 보존처리를 마친 작품들을 중심으로 '2021 대구문화예술회관 소장 작품전'을 열고 있다. 이들 작품은 '원로작가 회고전' 및 '올해의 청년작가전'을 통해 기증된 작품들도 포함돼 있다. 전시는 3월 6일(토)까지 열리며 올 4월부터 11월 사이에는 지역 문화예술 관련 전시 공간을 순회하는 소장작품 순회전도 마련해 시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갈 예정이다.

2월 중순에는 '아트in대구, 오픈리그'전이 개최된다. 지난해 첫 기획된 이 전시는 애초 지난해 2월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비상 상황으로 열리지 못해 올해 10명의 작가가 1, 2부로 나눠 이달 16일(화)부터 3월 13일(토)까지 한 달 간 열린다. 참여 작가는 1부 조무준 변보은 방규태 허지안 박미숙, 2부 이명재 꼼짝(김영채 최민경) 유명수 이봉기 티안(안태영)이다.

4월 중순 열릴 '원로작가 회고전'과 7월 열릴 '올해의 중견작가/청년작가전'은 세대별 작가를 뽑아 지역 미술계 전반에 걸쳐 작가를 조명하는 기획전이다.

올해 원로작가 회고전에는 서양화 남충모, 도예가 김기조 작가가 선정됐고 중견작가에 서양화 김건예, 조각 및 설치에 손파, 조각에 신상욱, 사진 미디어에 이지영, 서양화 정태경 작가가 선정됐다. 원로작가 회고전은 작가의 흔적을 따라 시대별로 작품을 조명하는 전시로 4월 22일(목)부터 6월 5일(토)까지 개최된다. 올해의 중견작가전은 참여 작가들의 신작을 중심으로 7월 8일(목)부터 8월 14일(토)까지 열린다. 올해의 청년작가전은 김동욱 김재욱 김현준 정민제 정진경 등 5인이 선정됐으며 7월 15일(목)부터 8월 21일(토)까지 개최된다.

가정의 달 5월엔 '가정의 달 기념전'이 펼쳐진다. 이 전시는 4월 30일(금)부터 6월 12일(토)까지 예정돼 있다.

또 올해 개관 30주년을 맞은 대구문화예술회관은 대구 미술의 각 부문에서 선구자 역할을 했던 작고 작가 5인 특별전을 11월 12일(금)부터 12월 18일(토)까지 열 계획이다. 서양화에 주경 정점식, 한국화에 최근배, 서화에 서동균, 조각에 홍성문 작가의 작품을 볼 기회를 만난다. 053)606-6136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