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생명이란 무엇인가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인 지은이가 밝힌 생명 이해를 위한 5단계 키워드

판다곰이 먹이활동을 하고 있다. 지구촌 곳곳에는 오랜 진화의 과정을 거쳐온 다양한 생물종들이 공존하고 있다. 판다곰이 먹이활동을 하고 있다. 지구촌 곳곳에는 오랜 진화의 과정을 거쳐온 다양한 생물종들이 공존하고 있다.

생명이란 무엇인가/ 폴 너스 지음/ 이한음 옮김/ 까치 펴냄

 

생명은 우리 주변 어디에나 있고, 풍부하면서 다양하고, 비범하다. 그런데 살아있다는 것(생명)은 무엇을 의미하는 걸까?

세포분열을 조절하는 단백질을 발견한 공로로 노벨 생리의학상을 공동 수상한 지은이는 이 물음에 대해 생물학의 탁월한 5가지 개념을 통해 '생명 정의'와 '생명 이해'에 대한 탁견을 보여주고 있다.

그 첫 계단은 '세포'다. 생물학의 원자라고 할 수 있는 세포는 17세기 초 현미경이 발명된 후 로버트 훅이 처음 관찰하면서 그 기본 구성요소들에 대해 밝혀지기 시작했다.

두 번째 계단은 세포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유전자'이다. 유전자란 형질을 전환시키는 특성을 갖은 물질인 '디옥시리보 핵산'(DNA·Deoxyribonucleic Acid)을 일컫는다. 모든 생물은 생물학적 부모에게는 없는, 무작위로 생기는 비교적 소수의 새로운 유전자 변이체를 갖고 태어난다. 이 유전될 수 있는 변이들은 각 생물을 독특하게 만들 뿐 아니라 생물들이 장기간에 걸쳐 고정되어지지 않고 변하는 이유로 설명된다. 바로 자연선택에 의한 진화가 그것이다.

세 번째 계단은 이 '자연선택을 통한 진화'가 키워드가 된다. 생물학에서 가장 널리 알려진 개념인 자연선택은 번식과정에서 생긴 돌연변이들로 인해 환경에 더 잘 적응한 개체가 살아남아 더 많은 자손들을 남기게 하는 과정을 고찰하고 있다.

네 번째 계단은 생명이 실제로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알아야 하는 즉 '화학으로서의 생명'의 단계이다. 세포는 화학반응인 대사작용을 통해 생명을 유지한다. 세포 내 미토콘드리아에서 생성된 에너지원인 ATP(Adenosin Triphosphate·아데노신삼인산)가 ADP(아데노신이인산)로 전환되면서 에너지를 방출, 생명활동의 물리적 과정을 이어갈 수 있다는 점을 설명하고 있다.

다섯 번째 계단은 '정보로서의 생명'이다. 생명은 개체로서 활동 뿐 아니라 계(界)로써 효과적인 행동을 위해 바깥세계와 내면의 상태에 관한 정보를 끊임없이 모아 합목적적인 행동을 한다는 점을 피력하고 있다.

결론적으로 자연은 오랜 시간에 걸쳐 당혹할 만치, 더 나아가 감당할 수 없을 만치 압도적인 다양성을 지니게 됐다. 현재 인류가 직면한 코로나19같은 신종 바이러스의 출현도 생명이 같은 종끼리, 또 외부세계와 어떻게 상호작용하는 지를 이해하게 될 때 극복 또는 평화적(?) 공존의 길이 열릴 수 있을 것이다. 226쪽, 1만6천원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