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술관 신축년 2021 라인 업

개관 10주년 기념 …9개의 야심찬 전시 기획

지난해 후반기에 열렸던 대구미술관 기획전시 '위대한 서사'전. 대구미술관 제공 지난해 후반기에 열렸던 대구미술관 기획전시 '위대한 서사'전. 대구미술관 제공
대구미술관 전경. 대구미술관 제공 대구미술관 전경. 대구미술관 제공

대구미술관이 2021년 개관 10돌을 맞았다.

걸어온 10년을 돌아보고 앞으로 맞을 10년을 계획하며, 비대면 시대 달라진 문화예술 향유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올해 슬로건을 '공감의 미술관, 하이 터치 뮤지엄(High Touch Museum)'으로 정했다.

'하이 터치'는 고도의 기술을 도입할수록 인간적이고 따뜻한 감성을 찾게 된다는 미래학자 폰 네이스비츠 저서 '메가 트렌드'에서 인용한 말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기에 고도의 기술과 감성을 융합한 콘텐츠를 개발, 미술향유의 격차를 줄이고 함께 공감할 수 있는 대구미술관이 되고자 하는 의지를 담았다.

올해 대구미술관에서 만날 전시는 모두 9개.

2월 9일부터 6월 13일까지 선보이는 개관 10주년 기념전 '대구의 근대미술: 때와 땅'은 1920년대부터 1950년대까지 근대기 대구 미술을 조명한다. 이인성의 '경주의 산곡에서', 이쾌대 '두루마기를 입은 자화상'을 비롯해 서병오, 서동균, 김용조, 박명조, 김수명, 주경 등 한국근대미술 주요 작가 70여명의 작품 140여점을 통해 대구 미술의 역사에서 근대적 선각자들이 품었던 '시대의식'과 민족의식'을 살핀다.

또 개관 과정과 이후 10년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개관 10주년 기념 아카이브전 '첫 번째 10년'에서는 대구미술관 역사를 담은 사진, 인터뷰, 문서, 과거 리플릿, 자료 증 입체적 아카이브를 2월 23일부터 6월 27일까지 보여준다.

이어 대구미술관의 야심찬 기획전인 '대구포럼'은 국내외 동시대 작가를 소개함으로써 대구미술의 세계화를 촉진하고 관람객들에게 세계적 수준의 작품을 감상할 기회를 제공한다. 올해 '대구포럼'의 주제는 'Since 1974'로, 1974년은 제1회 대구현대미술제가 처음 열린 해로 대구현대미술제의 정신적 유산과 남겨진 과제를 현재의 시각으로 바라본다. 6월 15일부터 10월 3일까지 열린다.

10월에는 세계 최고 미술재단인 매그재단과 대구미술관 소장품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다이얼로그: 대구미술관&매그재단 미술관'을 펼쳐 '인간성 회복'과 '미술의 본질적 물음'을 주제로 두 기관의 소장품이 문답하듯 이야기를 풀어나간다. 자코메티, 샤갈, 미로 등 전후 유럽미술의 정수와 곽훈, 이강소, 이명미, 정점식 등 대구미술관 주요 소장품을 10월 19일부터 2022년 3월 27일까지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올해 첫 선을 보이는 '다티스트'(DArtist)는 대구의 전도유망한 중견작가와 원로작가를 조명하는 전시로, 정은주, 차규선, 차계남 작가의 개인전을 2월 2일부터 5월 23일까지 선보인다. 또 젊은 작가 발굴·지원 프로그램 'Y아티스트 프로젝트', '제21회 이인성미술상 수상자-강요배'의 개인전, 어린이 교육전시 '악동뮤지엄'도 하반기에 장을 펼친다.

기획전시 외에도 미술과 삶을 탐구하는 '인문학, 미술사 강좌', 미술관 직업 탐구를 위한 '미술관과 사람들', 어린이와 부모를 위한 전시 관람과 감상 활동인 '안녕 담씨!', 대구미술가를 온라인으로 만나는 '나의 예술세계' 영상 제작 등도 운영한다.

최은주 대구미술관장은 "올해부터는 새로운 기술을 적용해 대면과 비대면의 상황에서도 미술관 운영이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했다.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