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향, 29일 신년음악회 온택트로 진행

“코로나 시대, 멈추지 않고 문화예술로 소통하다” 주제로 열려

2021 신년음악회를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하는 경상북도 도립교향악단 연주 모습. 경북도향 제공 2021 신년음악회를 온택트 방식으로 진행하는 경상북도 도립교향악단 연주 모습. 경북도향 제공

경상북도 도립교향악단의 '2021 신년음악회'가 29일(금) 온택트 방식으로 열린다. '코로나 시대, 멈추지 않고 문화예술로 끊임없이 소통하다'는 주제로 열리는 신년음악회는 코로나19를 극복, 일상을 되찾아 문화예술로 소통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신년 음악회에는 경북도향과 함께 테너 석정협, 최요섭, 김명규, 오영민 등으로 구성된 남성 앙상블 '아트라스'가 출연해 오페라 아리아와 가곡, 팝, 뮤지컬, 가요 등을 들려준다.

음악회는 경북도향의 로시니 작품 '윌리엄 텔 서곡'으로 막이 오른다. 오페라 '윌리엄 텔'의 서곡으로 알려진 이 곡은 관현악 중 인기 있는 작품으로 TV광고나 드라마, 영화에도 자주 등장하는 음악이다.

이어 남성 중창단 '아트라스'가 무대에 오른다. 석정엽의 한국가곡 '목련화'를 시작으로 오영민이 뮤지컬 영화 물망초에 나오는 '나를 잊지 말아요', 김명규가 레하르의 오페레타 미소의 나라 중 '그대는 나의 모든 것', 최요섭이 뮤지컬 이순신 중 '나를 태워라'를 부른 뒤 4중창으로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중 '대성당들의 시대', 집시킹스의 '나는 날 것이다', 오페라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를 열창한다.

이날 경북도향은 하차투리안의 '가면무도회 모음곡'을 연주한다. '왈츠', '녹턴', '마주르카', '로망스', '갤롭'으로 이루어진 '가면무도회'는 하차투리안이 러시아의 문호 '레르몬토프'의 동명 희곡에 붙인 무대음악들 중에서 5개를 발췌해 만든 모음곡으로 러시아 특유의 격정적인 감정과 명상에 잠길 수 있는 이국적인 분위기가 물씬 느껴진다.

이번 신년 음악회 영상은 유튜브 채널 '경상북도 도립예술단TV'에서 온택트(Online+Contact) 방식으로 언제든지 볼 수 있다.

백진현 경북도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는 "코로나19로 힘든 도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을 드리기 위해 음악회를 준비했다"며 "영상 음악회지만 보시고 힘을 얻으면 좋겠다"고 했다. 053)324-7279.

남성 앙상블 '아트라스' 단원인 테너 석정엽 남성 앙상블 '아트라스' 단원인 테너 석정엽

 

남성 앙상블 '아트라스' 단원인 테너 김명규. 남성 앙상블 '아트라스' 단원인 테너 김명규.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