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회 '오색영롱, 한국 고대 유리와 신라'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 3월 1일까지
고대 유리 주제… 국내 최초의 대규모 전시
철기시대~통일신라 유리제품 1만8천여 점

국립경주박물관에 전시된 신라 능묘 출토 유리용기. 국립경주박물관 제공 국립경주박물관에 전시된 신라 능묘 출토 유리용기. 국립경주박물관 제공

옛 사람들의 유리 세공기술과 생활 속 유리 사용 양식을 알 수 있는 특별전시회가 3월 1일까지 국립경주박물관 특별전시관에서 열린다.

'오색영롱, 한국 고대 유리와 신라'라는 제목의 전시회는 신라인들이 특별히 아끼고 사랑한 유리를 중심으로 한국 고대 유리의 전반적 흐름을 조명하기 위해 마련됐다. 국립경주박물관 측은 고대 유리를 주제로 한 국내 최초의 대규모 전시라는 점을 강조했다.

고대 동아시아에서 유리는 서역에서 온 진귀한 보물로 여겨졌으며 오색을 띠며 빛을 발하는 모습으로 묘사되곤 했다. 주로 장신구에 활용됐다. 4천500년 전 지중해 지역에서 탄생한 유리는 BC 1세기 '대롱 불기'라는 혁신적 기법이 개발되면서 로마제국에서 널리 사용됐다.

경주 황남대총 남분에서 나온 국보 제193호 봉황 모양 유리병. 국립경주박물관 제공 경주 황남대총 남분에서 나온 국보 제193호 봉황 모양 유리병. 국립경주박물관 제공

특별전시회에는 철기시대에서 통일신라시대에 이르는 유리제품 1만8천여 점이 선을 보인다. 경주 황남대총 남분 출토 봉황 모양 유리병(국보 제193호)을 비롯한 국보 3건과 보물 8건도 포함돼 있다.

신광철 국립경주박물관 학예사는 "장신구에 주로 활용됐던 고대 유리 활용 방식을 고려해볼 때 신라 능묘에서 출토된 다수의 유리그릇은 매우 놀랍고도 이례적인 사례"라며 "세계 다른 지역의 유리그릇과 비교해도 보기 드물게 아름다우며 다채로운 색과 기형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이번 전시는 고대 유리의 유형 중 주류를 이루는 구슬의 무궁무진한 변주를 보여준다. 각양각색의 단색 유리구슬 이외에 상감이나 금으로 장식해 한층 화려한 모습을 띠는 유리구슬을 제작 방식과 함께 설명한다. 또 백제의 다채로운 색, 가야의 수정과 유리의 조화, 신라의 청색 물결이라는 키워드로 고대 국가별 특색도 살펴본다.

공주 무령왕릉에서 나온 유리구슬. 국립경주박물관 제공 공주 무령왕릉에서 나온 유리구슬. 국립경주박물관 제공

국내에서 유리를 직접 생산한 증거들도 소개한다. 부여 쌍북리와 익산 왕궁리 등에서 발견된 유리 도가니와 납유리 파편은 모래에 납을 섞어 유리를 만드는 기술이 늦어도 6세기 말에는 존재했음을 보여준다.

불교 유입으로 유리에 부여된 종교적 의미도 살핀다. 국내 유리 사리기의 대표작인 왕궁리 오층석탑 사리병(국보 제123호)과 송림사 오층전탑 사리병(보물 제325호)에서는 다중 사리기의 가장 안쪽에서 사리를 직접 담는 용기로 사용된 유리 사리기의 특별한 위치를 확인할 수 있다.

국립경주박물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관람 사전예약제'로 운영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새해 개관이 늦춰질 수 있다. 문의 054)740-7541

관련기사

AD

문화기사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